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전국 최초 ‘모기 유충조사반’ 가동
입력 2017.03.21 (06:45) 수정 2017.03.21 (07:11) 인터넷 뉴스
서울시, 전국 최초 ‘모기 유충조사반’ 가동
서울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모기 유충 조사반을 가동한다.

서울시는 사단법인 한국방역협회 등과 이 같은 내용의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방역협회는 '민관 합동 모기 유충 조사반'을 운영한다. 조사반은 모기 유충이 서식할 가능성이 큰 3대 지역 고궁과 하천 등에서 주기적인 검사를 한다.

또 뎅기열과 지카 바이러스 등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정보와 방제 방법 등을 공유할 방침이다.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뎅기열 환자는 96명이었고, 소두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지카바이러스 감염 환자도 6명 발생했다.
  • 서울시, 전국 최초 ‘모기 유충조사반’ 가동
    • 입력 2017.03.21 (06:45)
    • 수정 2017.03.21 (07:11)
    인터넷 뉴스
서울시, 전국 최초 ‘모기 유충조사반’ 가동
서울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모기 유충 조사반을 가동한다.

서울시는 사단법인 한국방역협회 등과 이 같은 내용의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방역협회는 '민관 합동 모기 유충 조사반'을 운영한다. 조사반은 모기 유충이 서식할 가능성이 큰 3대 지역 고궁과 하천 등에서 주기적인 검사를 한다.

또 뎅기열과 지카 바이러스 등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정보와 방제 방법 등을 공유할 방침이다.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뎅기열 환자는 96명이었고, 소두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지카바이러스 감염 환자도 6명 발생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