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입력 2017.03.21 (06:42) | 수정 2017.03.21 (07:2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기 누진제 완화에 따라 전기 사용이 지나치게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지난 겨울 전력 사용량은 크게 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2분기에는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이 7만7천여 가구 넘게 쏟아질 예정입니다.

생활경제 소식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부터 주택용 전력 누진제가 완화되면서 전력 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이번 겨울 전력 사용량에는 큰 폭의 변화가 없었습니다.

지난 1월 전국 가정용 전력 사용량은 약 6천GWh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5%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겨울 최대 전력 수요는 지난 1월23일 발생한 8366만kW로, 지난해 가장 많았던 날보다 69만kW 정도만 늘었습니다.

다음달부터 6월까지 입주 예정인 전국 아파트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늘어날 예정입니다.

올해 2분기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전년보다 만3천 가구 증가한 7만7천여 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주택 규모별로는 85제곱미터 이하가 전체의 91%를 차지해 중소형 아파트 공급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 60세 이상 고령자에게 주택을 담보로 노후 생활자금을 주는 주택연금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한달간 주택연금 가입자는 185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4%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대수명이 줄곧 늘어나는 가운데 주택 외에는 별다른 재산이 없는 노년층이 노후를 보장받는 상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 입력 2017.03.21 (06:42)
    • 수정 2017.03.21 (07:29)
    뉴스광장 1부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앵커 멘트>

전기 누진제 완화에 따라 전기 사용이 지나치게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지난 겨울 전력 사용량은 크게 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2분기에는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이 7만7천여 가구 넘게 쏟아질 예정입니다.

생활경제 소식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부터 주택용 전력 누진제가 완화되면서 전력 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이번 겨울 전력 사용량에는 큰 폭의 변화가 없었습니다.

지난 1월 전국 가정용 전력 사용량은 약 6천GWh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5%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겨울 최대 전력 수요는 지난 1월23일 발생한 8366만kW로, 지난해 가장 많았던 날보다 69만kW 정도만 늘었습니다.

다음달부터 6월까지 입주 예정인 전국 아파트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늘어날 예정입니다.

올해 2분기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전년보다 만3천 가구 증가한 7만7천여 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주택 규모별로는 85제곱미터 이하가 전체의 91%를 차지해 중소형 아파트 공급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 60세 이상 고령자에게 주택을 담보로 노후 생활자금을 주는 주택연금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한달간 주택연금 가입자는 185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4%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대수명이 줄곧 늘어나는 가운데 주택 외에는 별다른 재산이 없는 노년층이 노후를 보장받는 상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