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세월호, 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특파원리포트]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빛이 쏟아졌다. 그러자 두께 8센티미터의 알루미늄 합판도 버티지 못했다. 흐물흐물 녹기 시작했다. 그렇게 녹아 내린 알루미늄은 액체가 되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70% “외상 후 스트레스”…치유시설 유명무실
입력 2017.03.21 (06:51)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70% “외상 후 스트레스”…치유시설 유명무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화재나 구조 현장 최일선에서 일하는 소방관 상당수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경험한다고 합니다.

소방관들의 심리치료를 위해 전국 소방서마다 심신 안정실을 갖추고 있는데 정작 소방관들이 외면하고 있는데요,

왜 그런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아슬아슬한 화재 현장, 소방관들은 목숨을 건 사투를 벌입니다.

이처럼 위험한 근무 환경 탓에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은 소방관이 10명 중 7명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영식(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경험 소방관) : "잠도 안 오고 문득, 문득 (사고) 장면이 생각이 나면서 '저도 그런 상황에 처해지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국민안전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소방관들의 트라우마 치료를 돕기 위해 소방서마다 설치한 심신 안정실입니다.

기기라곤 체중계와 혈압계, TV와 안마의자가 전부입니다.

일반 휴게실과 다를 바 없습니다.

빡빡한 근무 시간을 고려하면 이용 자체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황창의(소방관) : "본인들의 업무도 있고 훈련도 있다보니까 심신 안정실을 자주 이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심신 안정실 설치 비용은 한 곳 평균 5천만 원 정도.

전국적으로 90억 원을 들여 180여 곳을 조성했습니다.

<인터뷰> 최윤경(계명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 "공간만 있다고 해서 치유가 되는 게 아니고요. 전문 인력이 배치돼서 평상시에 소방 공무원들이 필요로 할 때 상담을..."

소방관들의 심리안정과 스트레스 장애 치료를 돕겠다며 큰돈을 들인 시설이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70% “외상 후 스트레스”…치유시설 유명무실
    • 입력 2017.03.21 (06:51)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70% “외상 후 스트레스”…치유시설 유명무실
<앵커 멘트>

화재나 구조 현장 최일선에서 일하는 소방관 상당수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경험한다고 합니다.

소방관들의 심리치료를 위해 전국 소방서마다 심신 안정실을 갖추고 있는데 정작 소방관들이 외면하고 있는데요,

왜 그런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아슬아슬한 화재 현장, 소방관들은 목숨을 건 사투를 벌입니다.

이처럼 위험한 근무 환경 탓에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은 소방관이 10명 중 7명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영식(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경험 소방관) : "잠도 안 오고 문득, 문득 (사고) 장면이 생각이 나면서 '저도 그런 상황에 처해지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국민안전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소방관들의 트라우마 치료를 돕기 위해 소방서마다 설치한 심신 안정실입니다.

기기라곤 체중계와 혈압계, TV와 안마의자가 전부입니다.

일반 휴게실과 다를 바 없습니다.

빡빡한 근무 시간을 고려하면 이용 자체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황창의(소방관) : "본인들의 업무도 있고 훈련도 있다보니까 심신 안정실을 자주 이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심신 안정실 설치 비용은 한 곳 평균 5천만 원 정도.

전국적으로 90억 원을 들여 180여 곳을 조성했습니다.

<인터뷰> 최윤경(계명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 "공간만 있다고 해서 치유가 되는 게 아니고요. 전문 인력이 배치돼서 평상시에 소방 공무원들이 필요로 할 때 상담을..."

소방관들의 심리안정과 스트레스 장애 치료를 돕겠다며 큰돈을 들인 시설이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