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지난 22일 시작된 세월호 인양 작업이 오늘(25일) 새벽 완료됐다. 해수부는 오늘 오전 4시 10분에 세월호 인양·선적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배고픈 이웃 위한 ‘미리 내’ 운동 확산
입력 2017.03.21 (06:53) | 수정 2017.03.21 (07:2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배고픈 이웃 위한 ‘미리 내’ 운동 확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직도 우리 주변에는 제대로 끼니를 잇지 못하는 이웃들이 적지 않습니다.

강원도 춘천의 한 주민센터와 음식점들이 나서, 손님들의 거스름돈을 모아 배고픈 이웃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미리내' 나눔 운동이 화제입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밥과 떡볶이 등을 파는 평범한 분식집. 어려운 이웃에게 무료로 음식을 제공한다는 안내 글이 시선을 끕니다.

김밥 한 줄에 천 원, 떡볶이 1인분에 2천 원도 부담인 배고픈 이웃들이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곳입니다.

<인터뷰> 음식점 주인 : "많지는 않아요. 물어보는 사람도 있고 좋은 일 하네 그러지. 미안해하고꺼려해요."

음식값은 손님들이 기부한 거스름돈이나 길 가던 시민들이 정성을 모아 '미리 낸' 돈으로 해결합니다.

이른바 미리내 운동입니다.

<녹취> 이영수(미리내 운동 동참자) : "용돈을 쪼개서라도 거스름돈을 안 받아가시더라도 꼭 여기에 동참하시더라고요."

미리내 운동은 춘천의 한 주민센터가 중심이 돼 지난 1월부터 시작했습니다.

음식점 2곳이 동참했고 주민 참여운동으로 점차 확산하고 있습니다.

주민센터에는 아이스크림 판매대도 설치했습니다.

아이스크림 하나를 판매하면 500원 정도의 수익금이 발생합니다. 이 금액은 모두 어려운 이웃을 돕는 미리내 운동에 활용됩니다.

한 푼 두 푼 작은 정성을 모아 이웃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이 훈훈하게 퍼져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경입니다.
  • 배고픈 이웃 위한 ‘미리 내’ 운동 확산
    • 입력 2017.03.21 (06:53)
    • 수정 2017.03.21 (07:29)
    뉴스광장 1부
배고픈 이웃 위한 ‘미리 내’ 운동 확산
<앵커 멘트>

아직도 우리 주변에는 제대로 끼니를 잇지 못하는 이웃들이 적지 않습니다.

강원도 춘천의 한 주민센터와 음식점들이 나서, 손님들의 거스름돈을 모아 배고픈 이웃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미리내' 나눔 운동이 화제입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밥과 떡볶이 등을 파는 평범한 분식집. 어려운 이웃에게 무료로 음식을 제공한다는 안내 글이 시선을 끕니다.

김밥 한 줄에 천 원, 떡볶이 1인분에 2천 원도 부담인 배고픈 이웃들이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곳입니다.

<인터뷰> 음식점 주인 : "많지는 않아요. 물어보는 사람도 있고 좋은 일 하네 그러지. 미안해하고꺼려해요."

음식값은 손님들이 기부한 거스름돈이나 길 가던 시민들이 정성을 모아 '미리 낸' 돈으로 해결합니다.

이른바 미리내 운동입니다.

<녹취> 이영수(미리내 운동 동참자) : "용돈을 쪼개서라도 거스름돈을 안 받아가시더라도 꼭 여기에 동참하시더라고요."

미리내 운동은 춘천의 한 주민센터가 중심이 돼 지난 1월부터 시작했습니다.

음식점 2곳이 동참했고 주민 참여운동으로 점차 확산하고 있습니다.

주민센터에는 아이스크림 판매대도 설치했습니다.

아이스크림 하나를 판매하면 500원 정도의 수익금이 발생합니다. 이 금액은 모두 어려운 이웃을 돕는 미리내 운동에 활용됩니다.

한 푼 두 푼 작은 정성을 모아 이웃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이 훈훈하게 퍼져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경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