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5대 병원 의료진 상당수 ‘잠복 결핵’ 감염
[단독] 5대 병원 의료진 상당수 ‘잠복 결핵’ 감염
국내의 5대 대형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잠복 결핵 검사, 중간보고서를 KBS가 단독...
[K스타] 故 김광석 딸 10년 전 사망…경찰 “사인은 급성폐렴”
故 김광석 딸 10년 전 사망…경찰 “사인은 급성폐렴”
가수 故 김광석의 딸이 10년 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오전 고발뉴스의 이상호 기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재고 사과 6만 톤…‘팔아주기’ 운동까지
입력 2017.03.21 (06:56)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재고 사과 6만 톤…‘팔아주기’ 운동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과 재고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판매 가격이 크게 하락했습니다.

소비부진 때문인데, 저장하는데도 한계가 있어 올 상반기안에 처리해야 하는만큼, 사과 팔아주기 운동이 적극 펼쳐지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농가 창고에 사과가 잔뜩 쌓여 있습니다.

지난해 수확한 사과 가운데 아직도 25%를 팔지 못한 농민은 걱정이 태산입니다.

<인터뷰> 김기수(사과 재배 농민) : "빨리 판매가 돼야 되는데, 저장기간도 거의 다 되어가고 있기 때문에 걱정이 되죠."

이달 초 기준 전국의 사과 재고량은 6만 천여 톤.

이 가운데 4만 톤은 농가가 보유한 것으로, 지난해보다 17%나 증가했습니다.

경기침체와 청탁금지법 등으로 인한 사과 판매량 감소 영향이 농민에게 집중된 탓입니다.

<인터뷰> 박미성(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과일과채관측팀장) : "과거 옛날 같으면 창고에 있는 물량을 산지유통인들이 다니면서 계약한다고 하죠..그 물량이 올해는 많이 줄었다고 하더라고요."

관공서 현관 앞에서 진행된 사과 팔아주기 운동.

농민들이 갖고 나온 사과가 순식간에 팔립니다.

<인터뷰> 민대홍(사과 팔아 주기 운동 참가자) : "사과 품질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게 저희들에게 판매를 하는 것 같아서 적극 구매를 하게 됐습니다."

관공서와 농협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사과 팔아주기 운동.

농가의 어려움을 더는 동시에 저렴하게 사과를 살 수 있는 만큼, 많은 이들의 동참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재고 사과 6만 톤…‘팔아주기’ 운동까지
    • 입력 2017.03.21 (06:56)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재고 사과 6만 톤…‘팔아주기’ 운동까지
<앵커 멘트>

사과 재고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판매 가격이 크게 하락했습니다.

소비부진 때문인데, 저장하는데도 한계가 있어 올 상반기안에 처리해야 하는만큼, 사과 팔아주기 운동이 적극 펼쳐지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농가 창고에 사과가 잔뜩 쌓여 있습니다.

지난해 수확한 사과 가운데 아직도 25%를 팔지 못한 농민은 걱정이 태산입니다.

<인터뷰> 김기수(사과 재배 농민) : "빨리 판매가 돼야 되는데, 저장기간도 거의 다 되어가고 있기 때문에 걱정이 되죠."

이달 초 기준 전국의 사과 재고량은 6만 천여 톤.

이 가운데 4만 톤은 농가가 보유한 것으로, 지난해보다 17%나 증가했습니다.

경기침체와 청탁금지법 등으로 인한 사과 판매량 감소 영향이 농민에게 집중된 탓입니다.

<인터뷰> 박미성(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과일과채관측팀장) : "과거 옛날 같으면 창고에 있는 물량을 산지유통인들이 다니면서 계약한다고 하죠..그 물량이 올해는 많이 줄었다고 하더라고요."

관공서 현관 앞에서 진행된 사과 팔아주기 운동.

농민들이 갖고 나온 사과가 순식간에 팔립니다.

<인터뷰> 민대홍(사과 팔아 주기 운동 참가자) : "사과 품질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게 저희들에게 판매를 하는 것 같아서 적극 구매를 하게 됐습니다."

관공서와 농협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사과 팔아주기 운동.

농가의 어려움을 더는 동시에 저렴하게 사과를 살 수 있는 만큼, 많은 이들의 동참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