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입력 2017.03.21 (07:27) | 수정 2017.03.21 (07:5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방영된 지 어느덧 1년이 지났는데요.

여전한 인기와 화제 속에, 어제는 ‘방송대상’에 선정됐습니다.

한류의 큰 획을 그은 태후 신드롬의 명장면들, 함께 하시죠.

<리포트>

<녹취> "사과할까요 고백할까요."

숱한 명대사를 낳으며 최고 시청률 38.8%를 기록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전무후무한 한류 신드롬을 일으켰습니다.

<녹취> "저는 군인입니다.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하는 일이고."

어제 열린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다시 한번 그 위상을 인정 받았는데요.

<녹취> "태양의 후예!"

총 338편의 우수 프로그램이 경합을 벌인 끝에 대상을 차지했는데요.

완성도 높은 대본과 출연자들의 열연, 평화와 헌신이라는 인류적 가치를 아름답게 구현했다고 평가받았는데요.

사전제작 방식의 큰 성공 사례라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녹취> 배경수(드라마 '태양의 후예' 책임프로듀서) : "큰 상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콘텐츠 하나 잘 만들면 얼마나 많이 세상을바꿀 수 있는가를 태양의 후예를 통해서 느끼고 경험했습니다."

지난 17일 한국PD대상 시상식에서도 작품상, 작가상에, 송중기 씨가 출연자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는데요.

송혜교 씨는 시상식이 끝난 뒤 1주년 기념 파티사진을 SNS에 올리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1년이 지나도 식지 않는 태후 열풍, 재미와 감동을 갖춘 작품의 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 입력 2017.03.21 (07:27)
    • 수정 2017.03.21 (07:55)
    뉴스광장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앵커 멘트>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방영된 지 어느덧 1년이 지났는데요.

여전한 인기와 화제 속에, 어제는 ‘방송대상’에 선정됐습니다.

한류의 큰 획을 그은 태후 신드롬의 명장면들, 함께 하시죠.

<리포트>

<녹취> "사과할까요 고백할까요."

숱한 명대사를 낳으며 최고 시청률 38.8%를 기록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전무후무한 한류 신드롬을 일으켰습니다.

<녹취> "저는 군인입니다.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하는 일이고."

어제 열린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다시 한번 그 위상을 인정 받았는데요.

<녹취> "태양의 후예!"

총 338편의 우수 프로그램이 경합을 벌인 끝에 대상을 차지했는데요.

완성도 높은 대본과 출연자들의 열연, 평화와 헌신이라는 인류적 가치를 아름답게 구현했다고 평가받았는데요.

사전제작 방식의 큰 성공 사례라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녹취> 배경수(드라마 '태양의 후예' 책임프로듀서) : "큰 상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콘텐츠 하나 잘 만들면 얼마나 많이 세상을바꿀 수 있는가를 태양의 후예를 통해서 느끼고 경험했습니다."

지난 17일 한국PD대상 시상식에서도 작품상, 작가상에, 송중기 씨가 출연자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는데요.

송혜교 씨는 시상식이 끝난 뒤 1주년 기념 파티사진을 SNS에 올리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1년이 지나도 식지 않는 태후 열풍, 재미와 감동을 갖춘 작품의 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