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자치구 중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였다. 같은 해 화재사고와 교통사고가 가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입력 2017.03.21 (07:27) | 수정 2017.03.21 (07:5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방영된 지 어느덧 1년이 지났는데요.

여전한 인기와 화제 속에, 어제는 ‘방송대상’에 선정됐습니다.

한류의 큰 획을 그은 태후 신드롬의 명장면들, 함께 하시죠.

<리포트>

<녹취> "사과할까요 고백할까요."

숱한 명대사를 낳으며 최고 시청률 38.8%를 기록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전무후무한 한류 신드롬을 일으켰습니다.

<녹취> "저는 군인입니다.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하는 일이고."

어제 열린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다시 한번 그 위상을 인정 받았는데요.

<녹취> "태양의 후예!"

총 338편의 우수 프로그램이 경합을 벌인 끝에 대상을 차지했는데요.

완성도 높은 대본과 출연자들의 열연, 평화와 헌신이라는 인류적 가치를 아름답게 구현했다고 평가받았는데요.

사전제작 방식의 큰 성공 사례라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녹취> 배경수(드라마 '태양의 후예' 책임프로듀서) : "큰 상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콘텐츠 하나 잘 만들면 얼마나 많이 세상을바꿀 수 있는가를 태양의 후예를 통해서 느끼고 경험했습니다."

지난 17일 한국PD대상 시상식에서도 작품상, 작가상에, 송중기 씨가 출연자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는데요.

송혜교 씨는 시상식이 끝난 뒤 1주년 기념 파티사진을 SNS에 올리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1년이 지나도 식지 않는 태후 열풍, 재미와 감동을 갖춘 작품의 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 입력 2017.03.21 (07:27)
    • 수정 2017.03.21 (07:55)
    뉴스광장
[문화광장] ‘1주년’ 태양의 후예…‘방송대상’ 영예
<앵커 멘트>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방영된 지 어느덧 1년이 지났는데요.

여전한 인기와 화제 속에, 어제는 ‘방송대상’에 선정됐습니다.

한류의 큰 획을 그은 태후 신드롬의 명장면들, 함께 하시죠.

<리포트>

<녹취> "사과할까요 고백할까요."

숱한 명대사를 낳으며 최고 시청률 38.8%를 기록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전무후무한 한류 신드롬을 일으켰습니다.

<녹취> "저는 군인입니다.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하는 일이고."

어제 열린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다시 한번 그 위상을 인정 받았는데요.

<녹취> "태양의 후예!"

총 338편의 우수 프로그램이 경합을 벌인 끝에 대상을 차지했는데요.

완성도 높은 대본과 출연자들의 열연, 평화와 헌신이라는 인류적 가치를 아름답게 구현했다고 평가받았는데요.

사전제작 방식의 큰 성공 사례라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녹취> 배경수(드라마 '태양의 후예' 책임프로듀서) : "큰 상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콘텐츠 하나 잘 만들면 얼마나 많이 세상을바꿀 수 있는가를 태양의 후예를 통해서 느끼고 경험했습니다."

지난 17일 한국PD대상 시상식에서도 작품상, 작가상에, 송중기 씨가 출연자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는데요.

송혜교 씨는 시상식이 끝난 뒤 1주년 기념 파티사진을 SNS에 올리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1년이 지나도 식지 않는 태후 열풍, 재미와 감동을 갖춘 작품의 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