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대통령,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조대엽 후보자가 낙마한 고용노동부 장관에 3선 중진의 김영주...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상습적인 그린벨트 훼손…경찰 수사
입력 2017.03.21 (07:33) | 수정 2017.03.21 (08:0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상습적인 그린벨트 훼손…경찰 수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발제한구역에서는 자연을 훼손하거나 개발하는 행위가 불법이지만 광명시에서는 이러한 불법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상습적 불법 훼손이 계속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언덕이 가파르게 깎이고, 바위들이 땅 위에 드러났습니다.

포크레인이 바위를 덤프트럭에 옮기고 있습니다.

개발제한구역 안의 훼손된 면적은 천3백 제곱미터에 이릅니다.

이 땅을 소유한 김 모 씨는 지난달부터 이곳에서 바위를 파내고 언덕을 깎았습니다.

<녹취> 경기도 광명시 관계자(음성변조) : "여태까지 이렇게 하시는 분이 없었습니다. 이렇게 크게 형질 변경을 하시는 분은 저희가 단속하면서도 처음 겪는 상황입니다."

광명시가 김 씨에 대해 경찰에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김 씨는 농사를 지으려고 바위를 파낸 거라며 원상 복구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김00(땅 소유자/음성변조) : "농사를 지으려는데 돌이 많은 걸 어떡하냐. 돌이 너무 많이 나와서 일이 지연된 거예요. 내가 다른 불법을 하려는 게 아니에요."

그러나 김 씨의 불법 훼손 행위는 지난 2013년과 14년에도 이뤄지는 등 상습적입니다.

역시 개발제한구역 안에서 자신의 건물 주차장을 불법으로 증축하고 또다른 곳에는 컨테이너를 설치해 이행 강제금 천3백여만 원을 부과받았습니다.

공무원들은 김 씨의 불법행위의 배후에는 시의원인 친형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녹취> 경기도 광명시 관계자(음성변조) : "그렇지 않고서야...안하무인이에요. 안하무인."

경기도내에서 개발제한구역을 훼손한 뒤 원상 복구하지 않은 사례는 3천여 건에 이릅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상습적인 그린벨트 훼손…경찰 수사
    • 입력 2017.03.21 (07:33)
    • 수정 2017.03.21 (08:01)
    뉴스광장
상습적인 그린벨트 훼손…경찰 수사
<앵커 멘트>

개발제한구역에서는 자연을 훼손하거나 개발하는 행위가 불법이지만 광명시에서는 이러한 불법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상습적 불법 훼손이 계속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언덕이 가파르게 깎이고, 바위들이 땅 위에 드러났습니다.

포크레인이 바위를 덤프트럭에 옮기고 있습니다.

개발제한구역 안의 훼손된 면적은 천3백 제곱미터에 이릅니다.

이 땅을 소유한 김 모 씨는 지난달부터 이곳에서 바위를 파내고 언덕을 깎았습니다.

<녹취> 경기도 광명시 관계자(음성변조) : "여태까지 이렇게 하시는 분이 없었습니다. 이렇게 크게 형질 변경을 하시는 분은 저희가 단속하면서도 처음 겪는 상황입니다."

광명시가 김 씨에 대해 경찰에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김 씨는 농사를 지으려고 바위를 파낸 거라며 원상 복구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김00(땅 소유자/음성변조) : "농사를 지으려는데 돌이 많은 걸 어떡하냐. 돌이 너무 많이 나와서 일이 지연된 거예요. 내가 다른 불법을 하려는 게 아니에요."

그러나 김 씨의 불법 훼손 행위는 지난 2013년과 14년에도 이뤄지는 등 상습적입니다.

역시 개발제한구역 안에서 자신의 건물 주차장을 불법으로 증축하고 또다른 곳에는 컨테이너를 설치해 이행 강제금 천3백여만 원을 부과받았습니다.

공무원들은 김 씨의 불법행위의 배후에는 시의원인 친형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녹취> 경기도 광명시 관계자(음성변조) : "그렇지 않고서야...안하무인이에요. 안하무인."

경기도내에서 개발제한구역을 훼손한 뒤 원상 복구하지 않은 사례는 3천여 건에 이릅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