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영국 북서부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에서 22일 (현지시각)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현지 경찰 당국은 현재까지 22명이 숨졌고...
[사건후]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지난해 7월16일 오전 2시 23분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 모 중학교 정문 앞 도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A(40)씨는 술을 마신 후 음주 운전을 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입력 2017.03.21 (07:33) | 수정 2017.03.21 (07:47)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18일 불이 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의 복구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빨리 복구한다는 계획인데, 이번에도 근본 안전대책은 없는 땜질식 복구라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대형화재로 노점 200여 개가 불에 탄 소래포구 어시장.

중장비가 동원돼 걷어내는 잔해가 상인들의 피해를 보여줍니다.

그나마 불길을 피한 점포들도 마찬가지.

<인터뷰> 김왕식(소래포구 상인) : "심각했죠.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 여기까지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요."

구청 측은 상인들의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복구를 서두른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장석현(인천 남동구청장) : "빨리 철거를 하고 제자리에 임시 생계를 위해 할 수 있는 가설물을 조치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한 달에 불과한 복구 기한 복구기간을 최대한 줄이다 보니 이번에도 기본 화재 방지시설 설치조차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상길(인천 재난안전본부장) : "점검도 쉽지 않고 노점상 하시는 분들한테 화재방지시설을 하라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상인들도 재래시장이다 보니 근본대책은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인터뷰> 상인 : "시설을 완전히 뜯어고치지 않는 이상은 어쩔수 없죠. (그렇다고 시설을 고치면 다 나가셔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그게 문제죠."

2천 년대 들어 벌써 세번째인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생계유지가 우선이다 보니 이번에도 땜질식 응급 복구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 입력 2017.03.21 (07:33)
    • 수정 2017.03.21 (07:47)
    뉴스광장(경인)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앵커 멘트>

지난 18일 불이 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의 복구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빨리 복구한다는 계획인데, 이번에도 근본 안전대책은 없는 땜질식 복구라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대형화재로 노점 200여 개가 불에 탄 소래포구 어시장.

중장비가 동원돼 걷어내는 잔해가 상인들의 피해를 보여줍니다.

그나마 불길을 피한 점포들도 마찬가지.

<인터뷰> 김왕식(소래포구 상인) : "심각했죠.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 여기까지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요."

구청 측은 상인들의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복구를 서두른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장석현(인천 남동구청장) : "빨리 철거를 하고 제자리에 임시 생계를 위해 할 수 있는 가설물을 조치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한 달에 불과한 복구 기한 복구기간을 최대한 줄이다 보니 이번에도 기본 화재 방지시설 설치조차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상길(인천 재난안전본부장) : "점검도 쉽지 않고 노점상 하시는 분들한테 화재방지시설을 하라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상인들도 재래시장이다 보니 근본대책은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인터뷰> 상인 : "시설을 완전히 뜯어고치지 않는 이상은 어쩔수 없죠. (그렇다고 시설을 고치면 다 나가셔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그게 문제죠."

2천 년대 들어 벌써 세번째인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생계유지가 우선이다 보니 이번에도 땜질식 응급 복구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