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브리트니 딕스(25세) 양은 미국 앨라배마 주 버밍엄 시에 살며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지난 3월 14일...
[특파원 리포트]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2015년 1월 나고야의 한 아파트에서 한 달 이상 행방불명됐던 77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범인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입력 2017.03.21 (07:37) | 수정 2017.03.21 (07:47)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기 누진제 완화에 따라 전기 사용이 지나치게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지난 겨울 전력 사용량은 크게 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2분기에는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이 7만7천여 가구 넘게 쏟아질 예정입니다.

생활경제 소식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부터 주택용 전력 누진제가 완화되면서 전력 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이번 겨울 전력 사용량에는 큰 폭의 변화가 없었습니다.

지난 1월 전국 가정용 전력 사용량은 약 6천GWh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5%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겨울 최대 전력 수요는 지난 1월23일 발생한 8366만kW로, 지난해 가장 많았던 날보다 69만kW 정도만 늘었습니다.

다음달부터 6월까지 입주 예정인 전국 아파트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늘어날 예정입니다.

올해 2분기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전년보다 만3천 가구 증가한 7만7천여 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주택 규모별로는 85제곱미터 이하가 전체의 91%를 차지해 중소형 아파트 공급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 60세 이상 고령자에게 주택을 담보로 노후 생활자금을 주는 주택연금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한달간 주택연금 가입자는 185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4%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대수명이 줄곧 늘어나는 가운데 주택 외에는 별다른 재산이 없는 노년층이 노후를 보장받는 상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 입력 2017.03.21 (07:37)
    • 수정 2017.03.21 (07:47)
    뉴스광장(경인)
누진제 완화…전력 사용량 큰 차이 없어
<앵커 멘트>

전기 누진제 완화에 따라 전기 사용이 지나치게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지난 겨울 전력 사용량은 크게 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2분기에는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이 7만7천여 가구 넘게 쏟아질 예정입니다.

생활경제 소식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부터 주택용 전력 누진제가 완화되면서 전력 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이번 겨울 전력 사용량에는 큰 폭의 변화가 없었습니다.

지난 1월 전국 가정용 전력 사용량은 약 6천GWh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5%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겨울 최대 전력 수요는 지난 1월23일 발생한 8366만kW로, 지난해 가장 많았던 날보다 69만kW 정도만 늘었습니다.

다음달부터 6월까지 입주 예정인 전국 아파트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늘어날 예정입니다.

올해 2분기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전년보다 만3천 가구 증가한 7만7천여 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주택 규모별로는 85제곱미터 이하가 전체의 91%를 차지해 중소형 아파트 공급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 60세 이상 고령자에게 주택을 담보로 노후 생활자금을 주는 주택연금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한달간 주택연금 가입자는 185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4%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대수명이 줄곧 늘어나는 가운데 주택 외에는 별다른 재산이 없는 노년층이 노후를 보장받는 상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