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세월호, 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특파원리포트]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빛이 쏟아졌다. 그러자 두께 8센티미터의 알루미늄 합판도 버티지 못했다. 흐물흐물 녹기 시작했다. 그렇게 녹아 내린 알루미늄은 액체가 되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입력 2017.03.21 (07:35) | 수정 2017.03.21 (08:0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18일 불이 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의 복구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빨리 복구한다는 계획인데, 이번에도 근본 안전대책은 없는 땜질식 복구라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대형화재로 노점 200여 개가 불에 탄 소래포구 어시장.

중장비가 동원돼 걷어내는 잔해가 상인들의 피해를 보여줍니다.

그나마 불길을 피한 점포들도 마찬가지.

<인터뷰> 김왕식(소래포구 상인) : "심각했죠.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 여기까지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요."

구청 측은 상인들의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복구를 서두른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장석현(인천 남동구청장) : "빨리 철거를 하고 제자리에 임시 생계를 위해 할 수 있는 가설물을 조치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한 달에 불과한 복구 기한 복구기간을 최대한 줄이다 보니 이번에도 기본 화재 방지시설 설치조차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상길(인천 재난안전본부장) : "점검도 쉽지 않고 노점상 하시는 분들한테 화재방지시설을 하라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상인들도 재래시장이다 보니 근본대책은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인터뷰> 상인 : "시설을 완전히 뜯어고치지 않는 이상은 어쩔 수 없죠. (그렇다고 시설을 고치면 다 나가셔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그게 문제죠."

2천 년대 들어 벌써 세번째인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생계유지가 우선이다 보니 이번에도 땜질식 응급 복구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 입력 2017.03.21 (07:35)
    • 수정 2017.03.21 (08:01)
    뉴스광장
“한 달 안에 영업 재개”…‘땜질 복구’ 논란
<앵커 멘트>

지난 18일 불이 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의 복구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빨리 복구한다는 계획인데, 이번에도 근본 안전대책은 없는 땜질식 복구라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대형화재로 노점 200여 개가 불에 탄 소래포구 어시장.

중장비가 동원돼 걷어내는 잔해가 상인들의 피해를 보여줍니다.

그나마 불길을 피한 점포들도 마찬가지.

<인터뷰> 김왕식(소래포구 상인) : "심각했죠.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 여기까지 왔다가 보고 가시니까요."

구청 측은 상인들의 영업손실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복구를 서두른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장석현(인천 남동구청장) : "빨리 철거를 하고 제자리에 임시 생계를 위해 할 수 있는 가설물을 조치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한 달에 불과한 복구 기한 복구기간을 최대한 줄이다 보니 이번에도 기본 화재 방지시설 설치조차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상길(인천 재난안전본부장) : "점검도 쉽지 않고 노점상 하시는 분들한테 화재방지시설을 하라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상인들도 재래시장이다 보니 근본대책은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인터뷰> 상인 : "시설을 완전히 뜯어고치지 않는 이상은 어쩔 수 없죠. (그렇다고 시설을 고치면 다 나가셔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그게 문제죠."

2천 년대 들어 벌써 세번째인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생계유지가 우선이다 보니 이번에도 땜질식 응급 복구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