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장애 때문에 몸이 불편한 오빠를 업고서 학교에 다니는 9살 중국 소녀가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늘 오빠 곁에 남아 오빠를 돕겠다는 기특한 소녀의 마음이 대륙에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한순간에 ‘와르르’…높이 280m ‘산악 다리’ 붕괴 순간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입력 2017.03.21 (07:47) | 수정 2017.03.21 (08:08) 인터넷 뉴스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자전거 페달을 계속 밟자"면서 흔들림 없는 공공기관 개혁을 강조하고 나섰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공기관이라면 빚내서 영업하다 손실을 많이 내고, 그러면서도 연봉은 높아 철밥통으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며 "하지만 이번 정부 들어 꾸준히 개혁한 결과 많은 것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얼마 전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열어 개혁실적을 공유했다"며 "일부 기관의 직원 자녀 우선 채용이나 긴 휴가 같은 과도한 복지는 폐지됐다.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1년에 청년 4천명이 추가로 일자리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과연봉제와 관련해 "실적에 상관없이 연공서열에 따라 임금을 받는 것이 아니라 성과에 따라 연봉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야권 주자들이 지난 1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공무원노조총연맹 출범식에 참석해 '성과연봉제 폐지'를 공약으로 들고나온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 입력 2017.03.21 (07:47)
    • 수정 2017.03.21 (08:08)
    인터넷 뉴스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자전거 페달을 계속 밟자"면서 흔들림 없는 공공기관 개혁을 강조하고 나섰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공기관이라면 빚내서 영업하다 손실을 많이 내고, 그러면서도 연봉은 높아 철밥통으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며 "하지만 이번 정부 들어 꾸준히 개혁한 결과 많은 것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얼마 전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열어 개혁실적을 공유했다"며 "일부 기관의 직원 자녀 우선 채용이나 긴 휴가 같은 과도한 복지는 폐지됐다.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1년에 청년 4천명이 추가로 일자리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과연봉제와 관련해 "실적에 상관없이 연공서열에 따라 임금을 받는 것이 아니라 성과에 따라 연봉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야권 주자들이 지난 1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공무원노조총연맹 출범식에 참석해 '성과연봉제 폐지'를 공약으로 들고나온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