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입력 2017.03.21 (07:47) | 수정 2017.03.21 (08:08) 인터넷 뉴스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자전거 페달을 계속 밟자"면서 흔들림 없는 공공기관 개혁을 강조하고 나섰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공기관이라면 빚내서 영업하다 손실을 많이 내고, 그러면서도 연봉은 높아 철밥통으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며 "하지만 이번 정부 들어 꾸준히 개혁한 결과 많은 것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얼마 전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열어 개혁실적을 공유했다"며 "일부 기관의 직원 자녀 우선 채용이나 긴 휴가 같은 과도한 복지는 폐지됐다.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1년에 청년 4천명이 추가로 일자리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과연봉제와 관련해 "실적에 상관없이 연공서열에 따라 임금을 받는 것이 아니라 성과에 따라 연봉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야권 주자들이 지난 1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공무원노조총연맹 출범식에 참석해 '성과연봉제 폐지'를 공약으로 들고나온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 입력 2017.03.21 (07:47)
    • 수정 2017.03.21 (08:08)
    인터넷 뉴스
황 대행, 공공기관 개혁에 “자전거 페달 계속 밟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자전거 페달을 계속 밟자"면서 흔들림 없는 공공기관 개혁을 강조하고 나섰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공기관이라면 빚내서 영업하다 손실을 많이 내고, 그러면서도 연봉은 높아 철밥통으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며 "하지만 이번 정부 들어 꾸준히 개혁한 결과 많은 것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얼마 전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열어 개혁실적을 공유했다"며 "일부 기관의 직원 자녀 우선 채용이나 긴 휴가 같은 과도한 복지는 폐지됐다.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1년에 청년 4천명이 추가로 일자리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과연봉제와 관련해 "실적에 상관없이 연공서열에 따라 임금을 받는 것이 아니라 성과에 따라 연봉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야권 주자들이 지난 1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공무원노조총연맹 출범식에 참석해 '성과연봉제 폐지'를 공약으로 들고나온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