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지난 27일 저녁.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메이지 진구 구장에서 도쿄도 고교 야구 결승전이 열렸다. 전국 대회도 아닌 지역 대회, 그리고 고교 야구...
[사건후] “내가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지난달 12일 오후 1시 대구시 중구 반월당역. A(56)씨는 낡은 양복에 큰 가방을 들고 지하철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국무부 ‘韓·日 차등 없다’ 해명…“동맹이자 파트너” ISSUE
입력 2017.03.21 (07:52) | 수정 2017.03.21 (08:07) 인터넷 뉴스
美국무부 ‘韓·日 차등 없다’ 해명…“동맹이자 파트너”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한·중·일 방문 기간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으로, 한국은 '중요한 파트너'라고 차등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양국 모두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며 틸러슨 장관의 단어 선택에 별다른 의미가 없다고 해명했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대행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나는 단어 선택을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다"라며 "양국이 역내에서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는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토너 대변인 대행은 "틸러슨 장관은 한국을 예우해 이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고 만났다"며 "이는 일본에도 마찬가지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가 더 중요한 관계인지에 대한 논쟁을 더는 하고 싶지 않다"며 "우리는 양국 모두 미국에 지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토너 대행은 또 틸러슨 장관이 중국과 일본 방문 때와는 달리 한국에서 외교장관 만찬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틸러슨 장관은 피곤하지 않았다"며 "만찬 일정 자체가 없었다"고 거듭 말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지난 18일 미국 인터넷 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와의 인터뷰에서 '피로 때문에 한국에서의 만찬을 취소했고 한국보다는 일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는 한국 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질문에 "그들(한국 측)은 저녁 초대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美국무부 ‘韓·日 차등 없다’ 해명…“동맹이자 파트너”
    • 입력 2017.03.21 (07:52)
    • 수정 2017.03.21 (08:07)
    인터넷 뉴스
美국무부 ‘韓·日 차등 없다’ 해명…“동맹이자 파트너”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한·중·일 방문 기간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으로, 한국은 '중요한 파트너'라고 차등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양국 모두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며 틸러슨 장관의 단어 선택에 별다른 의미가 없다고 해명했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대행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나는 단어 선택을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다"라며 "양국이 역내에서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는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토너 대변인 대행은 "틸러슨 장관은 한국을 예우해 이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고 만났다"며 "이는 일본에도 마찬가지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가 더 중요한 관계인지에 대한 논쟁을 더는 하고 싶지 않다"며 "우리는 양국 모두 미국에 지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토너 대행은 또 틸러슨 장관이 중국과 일본 방문 때와는 달리 한국에서 외교장관 만찬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틸러슨 장관은 피곤하지 않았다"며 "만찬 일정 자체가 없었다"고 거듭 말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지난 18일 미국 인터넷 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와의 인터뷰에서 '피로 때문에 한국에서의 만찬을 취소했고 한국보다는 일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는 한국 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질문에 "그들(한국 측)은 저녁 초대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