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입력 2017.03.21 (08:05) | 수정 2017.03.21 (09:3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 오전 9시 반, 소환해 조사합니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특별수사본부에서 삼성 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해 온 특수통 부장검사 두 명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오늘 오전 9시 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합니다.

전직 대통령 검찰 소환은 전두환, 노태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검찰과 특검이 박 전 대통령에 적용한 13가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특별수사본부는 100여 쪽의 질문지를 만들고 논리를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검사가 동시에 투입되거나 번갈아 조사에 들어갈 수 있고,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도 두 명 정도 입회를 허용할 예정"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질조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법조계는 박 전 대통령과 공범으로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이어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해 검찰이 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거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 입력 2017.03.21 (08:05)
    • 수정 2017.03.21 (09:38)
    아침뉴스타임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앵커 멘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 오전 9시 반, 소환해 조사합니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특별수사본부에서 삼성 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해 온 특수통 부장검사 두 명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오늘 오전 9시 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합니다.

전직 대통령 검찰 소환은 전두환, 노태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검찰과 특검이 박 전 대통령에 적용한 13가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특별수사본부는 100여 쪽의 질문지를 만들고 논리를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검사가 동시에 투입되거나 번갈아 조사에 들어갈 수 있고,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도 두 명 정도 입회를 허용할 예정"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질조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법조계는 박 전 대통령과 공범으로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이어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해 검찰이 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거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