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입력 2017.03.21 (08:05) | 수정 2017.03.21 (09:3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 오전 9시 반, 소환해 조사합니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특별수사본부에서 삼성 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해 온 특수통 부장검사 두 명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오늘 오전 9시 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합니다.

전직 대통령 검찰 소환은 전두환, 노태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검찰과 특검이 박 전 대통령에 적용한 13가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특별수사본부는 100여 쪽의 질문지를 만들고 논리를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검사가 동시에 투입되거나 번갈아 조사에 들어갈 수 있고,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도 두 명 정도 입회를 허용할 예정"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질조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법조계는 박 전 대통령과 공범으로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이어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해 검찰이 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거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 입력 2017.03.21 (08:05)
    • 수정 2017.03.21 (09:38)
    아침뉴스타임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오전 검찰 소환
<앵커 멘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 오전 9시 반, 소환해 조사합니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특별수사본부에서 삼성 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해 온 특수통 부장검사 두 명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오늘 오전 9시 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합니다.

전직 대통령 검찰 소환은 전두환, 노태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검찰과 특검이 박 전 대통령에 적용한 13가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특별수사본부는 100여 쪽의 질문지를 만들고 논리를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검사가 동시에 투입되거나 번갈아 조사에 들어갈 수 있고,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도 두 명 정도 입회를 허용할 예정"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질조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법조계는 박 전 대통령과 공범으로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이어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해 검찰이 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거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