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창과 방패’ 수사팀과 변호인단 구성은? ISSUE
입력 2017.03.21 (08:12) | 수정 2017.03.21 (09:05) 속보
동영상영역 시작
‘창과 방패’ 수사팀과 변호인단 구성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소환되면서 검사들과 변호인단의 진검승부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면면을 우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검사와 수사관 30여 명으로 구성됐습니다.

검찰 내 '빅4'로 꼽히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본부장이고, 노승권 1차장이 부본부장을 맡아 수사를 지휘합니다.

여기에 '특수통'으로 이름 난 이원석 특수1부장과 최순실 씨 재판을 맡았던 한웅재 형사8부장이 가세했고, 이근수 첨단범죄수사2부장도 투입됐습니다.

법조계에선 검찰 특수본이 지금은 사라진 '대검 중수부' 못지 않은 진용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검찰의 '창'에 맞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탄핵심판 대리인단 위주로 꾸려졌습니다.

검사 출신의 정장현, 위재민 변호사와 '친박' 정치인으로 분류됐던 손범규 전 국회의원 등입니다.

또 지난해 11월부터 선임됐던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 자택에 여러 차례 드나들면서 검찰 소환 조사를 대비했습니다.

이 밖에도 언론 노출을 피하면서 막후에서 돕는 검찰 고위 간부 출신 변호사들이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앞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서 이동흡 전 헌법재판관은 변론 막판에 대리인단에 합류했습니다.

검찰과 변호인단은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박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를 두고 치열한 공방을 펼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창과 방패’ 수사팀과 변호인단 구성은?
    • 입력 2017.03.21 (08:12)
    • 수정 2017.03.21 (09:05)
    속보
‘창과 방패’ 수사팀과 변호인단 구성은?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소환되면서 검사들과 변호인단의 진검승부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면면을 우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검사와 수사관 30여 명으로 구성됐습니다.

검찰 내 '빅4'로 꼽히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본부장이고, 노승권 1차장이 부본부장을 맡아 수사를 지휘합니다.

여기에 '특수통'으로 이름 난 이원석 특수1부장과 최순실 씨 재판을 맡았던 한웅재 형사8부장이 가세했고, 이근수 첨단범죄수사2부장도 투입됐습니다.

법조계에선 검찰 특수본이 지금은 사라진 '대검 중수부' 못지 않은 진용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검찰의 '창'에 맞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탄핵심판 대리인단 위주로 꾸려졌습니다.

검사 출신의 정장현, 위재민 변호사와 '친박' 정치인으로 분류됐던 손범규 전 국회의원 등입니다.

또 지난해 11월부터 선임됐던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 자택에 여러 차례 드나들면서 검찰 소환 조사를 대비했습니다.

이 밖에도 언론 노출을 피하면서 막후에서 돕는 검찰 고위 간부 출신 변호사들이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앞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서 이동흡 전 헌법재판관은 변론 막판에 대리인단에 합류했습니다.

검찰과 변호인단은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박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를 두고 치열한 공방을 펼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