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비극의 헌정사’…역대 4번째 대통령 검찰 소환
입력 2017.03.21 (08:11) | 수정 2017.03.21 (09:3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비극의 헌정사’…역대 4번째 대통령 검찰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고 권력자였던 역대 11명의 대통령 중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통령이 4명으로 늘게 됐습니다.

되풀이되고 있는 비극의 헌정사를 김민철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역대 11명의 대통령 중 헌정사상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통령은 노태우 전 대통령입니다.

초유의 사건을 취재하기 위해 국내외 수백 명의 기자가 치열한 취재 경쟁을 벌였습니다.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노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시속 100km 넘는 속도로 달리고, 같은 길을 돌고 돌다 결국 사고까지 났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4,000억 원에 이르는 비자금 조성 혐의로 검찰청 포토 라인에 섰고,

KBS 뉴스9 보도(1995년 11월 1일) : "전직 대통령이 비리와 관련된 형사사건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부끄러운 역사가…."

결국 카메라 앞에 서서 사과했습니다.

<녹취> 노태우(13대 대통령/1995년 11월 1일) : "정말 미안합니다.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습니다."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은 전직 대통령은 내란죄 혐의가 적용된 전두환 전 대통령입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자 이른바 '골목 성명'을 발표합니다.

<녹취> 전두환(11~12대 대통령/1995년 12월 2일) : "이러한 검찰의 태도는 더 이상의 진상규명을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다분히 현 정국의 정치적 필요에 따른 것이라고 보아…."

검찰청 대신 고향으로 간 전두환 전 대통령은 몸싸움까지 벌이며 수사관들과 대치했습니다.

하지만 하루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압송돼 안양교도소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비극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2009년,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혐의로 소환합니다.

<녹취> 노무현(16대 대통령/2009년 4월 30일) : "국민 여러분께 면목이 없습니다. 실망시켜 드려서 죄송합니다."

노 전 대통령은 고향인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버스를 타고 대검찰청에 도착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10시간가량 검찰 조사를 받고 버스를 타고 돌아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역대 11명 대통령 가운데 네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전직 대통령이 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대검찰청에서 조사 받은 기존 대통령과는 달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비극의 헌정사’…역대 4번째 대통령 검찰 소환
    • 입력 2017.03.21 (08:11)
    • 수정 2017.03.21 (09:38)
    아침뉴스타임
‘비극의 헌정사’…역대 4번째 대통령 검찰 소환
<앵커 멘트>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고 권력자였던 역대 11명의 대통령 중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통령이 4명으로 늘게 됐습니다.

되풀이되고 있는 비극의 헌정사를 김민철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역대 11명의 대통령 중 헌정사상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통령은 노태우 전 대통령입니다.

초유의 사건을 취재하기 위해 국내외 수백 명의 기자가 치열한 취재 경쟁을 벌였습니다.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노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시속 100km 넘는 속도로 달리고, 같은 길을 돌고 돌다 결국 사고까지 났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4,000억 원에 이르는 비자금 조성 혐의로 검찰청 포토 라인에 섰고,

KBS 뉴스9 보도(1995년 11월 1일) : "전직 대통령이 비리와 관련된 형사사건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부끄러운 역사가…."

결국 카메라 앞에 서서 사과했습니다.

<녹취> 노태우(13대 대통령/1995년 11월 1일) : "정말 미안합니다.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습니다."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은 전직 대통령은 내란죄 혐의가 적용된 전두환 전 대통령입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자 이른바 '골목 성명'을 발표합니다.

<녹취> 전두환(11~12대 대통령/1995년 12월 2일) : "이러한 검찰의 태도는 더 이상의 진상규명을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다분히 현 정국의 정치적 필요에 따른 것이라고 보아…."

검찰청 대신 고향으로 간 전두환 전 대통령은 몸싸움까지 벌이며 수사관들과 대치했습니다.

하지만 하루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압송돼 안양교도소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비극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2009년,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혐의로 소환합니다.

<녹취> 노무현(16대 대통령/2009년 4월 30일) : "국민 여러분께 면목이 없습니다. 실망시켜 드려서 죄송합니다."

노 전 대통령은 고향인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버스를 타고 대검찰청에 도착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10시간가량 검찰 조사를 받고 버스를 타고 돌아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역대 11명 대통령 가운데 네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전직 대통령이 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대검찰청에서 조사 받은 기존 대통령과는 달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