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출전 위해 최선”
입력 2017.03.21 (08:22)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출전 위해 최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는 중이라고 밝혔다.

우즈는 21일(한국시간) 미국 ABC 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와 인터뷰에서 "다시 복귀해 경기에 출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는 중"이라며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것은 나에게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는 4월 6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막한다.

허리 부상 때문에 2015년 8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 이후 공식 대회에 모습을 보이지 못하던 우즈는 지난해 12월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통해 필드에 복귀했다.

이후 올해 1월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과 2월 유럽프로골프 투어 두바이 클래식에 연달아 출전했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두바이 클래식 1라운드를 마친 뒤 기권했다.

현재 정확한 복귀 시점을 정하지 못한 우즈는 "마스터스는 1995년에 내가 처음 출전한 메이저 대회"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그런 만큼 그 대회를 통해 복귀하는 것은 남다른 의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공식 대회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출전 선수 18명 가운데 하위권인 15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는 컷 탈락했다.

현재 세계 랭킹 742위인 그는 자신의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인 1997년 마스터스와 관련한 책 홍보를 위해 미국 뉴욕에 머물고 있다. 이 책은 그의 첫 메이저 우승 20주년을 기념해 출간됐다.

20대 초반의 나이였던 우즈는 당시 흑인 최초로 메이저 대회를 제패했고 마스터스 사상 최연소 우승자가 됐다.

우즈가 만일 올해 마스터스에 나오지 못하면 2014년과 지난해에 이어 최근 4년 사이에 세 번째 불참하게 된다.

10살 난 딸과 8살 아들을 둔 우즈는 "이제 내 아이들이 인생에 가장 중요한 존재들이 됐다"고 돌아보며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연습을 통해 몸을 만들어야 하지만 그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우즈는 또 미국 신문 USA 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올해 마스터스에 출전하지 못하더라도 '챔피언스 디너'에는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챔피언스 디너는 대회 개막에 앞서 지난해 우승자가 주최하는 식사 자리다.

2008년 US오픈 이후 메이저 대회 우승이 없는 그는 이 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현재 연습을 하고 있으며 아직 필드에 나가지는 못하고 있다"며 "조금 더 보완할 부분이 남아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출전 위해 최선”
    • 입력 2017.03.21 (08:22)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출전 위해 최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는 중이라고 밝혔다.

우즈는 21일(한국시간) 미국 ABC 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와 인터뷰에서 "다시 복귀해 경기에 출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는 중"이라며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것은 나에게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는 4월 6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막한다.

허리 부상 때문에 2015년 8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 이후 공식 대회에 모습을 보이지 못하던 우즈는 지난해 12월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통해 필드에 복귀했다.

이후 올해 1월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과 2월 유럽프로골프 투어 두바이 클래식에 연달아 출전했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두바이 클래식 1라운드를 마친 뒤 기권했다.

현재 정확한 복귀 시점을 정하지 못한 우즈는 "마스터스는 1995년에 내가 처음 출전한 메이저 대회"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그런 만큼 그 대회를 통해 복귀하는 것은 남다른 의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공식 대회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출전 선수 18명 가운데 하위권인 15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는 컷 탈락했다.

현재 세계 랭킹 742위인 그는 자신의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인 1997년 마스터스와 관련한 책 홍보를 위해 미국 뉴욕에 머물고 있다. 이 책은 그의 첫 메이저 우승 20주년을 기념해 출간됐다.

20대 초반의 나이였던 우즈는 당시 흑인 최초로 메이저 대회를 제패했고 마스터스 사상 최연소 우승자가 됐다.

우즈가 만일 올해 마스터스에 나오지 못하면 2014년과 지난해에 이어 최근 4년 사이에 세 번째 불참하게 된다.

10살 난 딸과 8살 아들을 둔 우즈는 "이제 내 아이들이 인생에 가장 중요한 존재들이 됐다"고 돌아보며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연습을 통해 몸을 만들어야 하지만 그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우즈는 또 미국 신문 USA 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올해 마스터스에 출전하지 못하더라도 '챔피언스 디너'에는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챔피언스 디너는 대회 개막에 앞서 지난해 우승자가 주최하는 식사 자리다.

2008년 US오픈 이후 메이저 대회 우승이 없는 그는 이 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현재 연습을 하고 있으며 아직 필드에 나가지는 못하고 있다"며 "조금 더 보완할 부분이 남아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