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릭] 요즘 ‘라푼젤’은 이런 모습?
입력 2017.03.21 (08:21) 수정 2017.03.21 (09:1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핫 클릭] 요즘 ‘라푼젤’은 이런 모습?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다은의 핫클릭입니다.

이십년 넘게 머리를 길러온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동화 주인공 라푼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싶네요.

<리포트>

길게 늘어뜨린 머리카락.

대체 끝이 어디죠? 사람들의 시선이 쏟아질 만합니다.

라트비아에 사는 이십대 여성입니다.

어린 시절 동화 '라푼젤 이야기'에 깊은 감명을 받은 후 무려 이십년 동안 단 한번도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았다고 합니다.

길이만 2미터 30센티미터가 넘고요.

무게도 2킬로그램이나 된다는데, 아름답긴 해도 참 불편하겠죠?

실제 빗질하는 데만 한 시간이 걸리고 뒤로 늘어뜨리면 머리카락이 목을 잡아당겨 버티기가 힘들 정도라고 합니다.

하지만 짧게 자를 생각은 전혀 없다고 하네요.
  • [핫 클릭] 요즘 ‘라푼젤’은 이런 모습?
    • 입력 2017.03.21 (08:21)
    • 수정 2017.03.21 (09:18)
    아침뉴스타임
[핫 클릭] 요즘 ‘라푼젤’은 이런 모습?
<앵커 멘트>

정다은의 핫클릭입니다.

이십년 넘게 머리를 길러온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동화 주인공 라푼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싶네요.

<리포트>

길게 늘어뜨린 머리카락.

대체 끝이 어디죠? 사람들의 시선이 쏟아질 만합니다.

라트비아에 사는 이십대 여성입니다.

어린 시절 동화 '라푼젤 이야기'에 깊은 감명을 받은 후 무려 이십년 동안 단 한번도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았다고 합니다.

길이만 2미터 30센티미터가 넘고요.

무게도 2킬로그램이나 된다는데, 아름답긴 해도 참 불편하겠죠?

실제 빗질하는 데만 한 시간이 걸리고 뒤로 늘어뜨리면 머리카락이 목을 잡아당겨 버티기가 힘들 정도라고 합니다.

하지만 짧게 자를 생각은 전혀 없다고 하네요.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