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입력 2017.03.21 (08:25) | 수정 2017.03.21 (08:30) 인터넷 뉴스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경기북부경찰청 여경(순경) 공채 필기시험 과정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 늦어지는 등 진행에 차질이 빚어진 사실이 드러났다.

자신을 필기시험 응시자 가족이라고 소개한 A씨는 어제(20일) 경기북부경찰청 홈페이지에 '2017년도 1차 경기북부 여경 시험 논란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글에서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국가직 시험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이나 늦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제지) 파본 검사 후 화장실을 보내줘 타인과 문제에 대해 논의할 상황을 제공하고, 특정반은 30분 전에 미리 시험지를 푸는 등 공정치 않은 조치를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부경찰청은 "시간이 지연됨에 따라 그대로 시험을 진행하면 장시간 화장실을 갈 수 없어 파본 검사 후 시험지를 덮어 놓도록 한 다음 화장실을 다녀오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일부 수험생이 미리 문제를 풀었다는 주장에 대해 "시험시간 연장 안내방송을 하였으나 1개 교실에서는 이를 인식하지 못해 먼저 시험을 진행한 것으로, 시험시간은 모든 교실이 동일하게 100분간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된 시험은 지난 18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신곡중학교에서 진행됐고, 여경 8명을 뽑는 데 786명이 지원해 9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시 고사장에 여경 시험용 답안지가 아닌 전·의경 특채 시험용 답안지가 배송되면서 31개 교실 중 13개 교실이 시험을 늦게 시작하게 됐고, 이 과정에서 문제지를 먼저 받아본 수험생들에게 화장실을 이용하도록 해 문제가 불거졌다.
  •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 입력 2017.03.21 (08:25)
    • 수정 2017.03.21 (08:30)
    인터넷 뉴스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경기북부경찰청 여경(순경) 공채 필기시험 과정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 늦어지는 등 진행에 차질이 빚어진 사실이 드러났다.

자신을 필기시험 응시자 가족이라고 소개한 A씨는 어제(20일) 경기북부경찰청 홈페이지에 '2017년도 1차 경기북부 여경 시험 논란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글에서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국가직 시험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이나 늦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제지) 파본 검사 후 화장실을 보내줘 타인과 문제에 대해 논의할 상황을 제공하고, 특정반은 30분 전에 미리 시험지를 푸는 등 공정치 않은 조치를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부경찰청은 "시간이 지연됨에 따라 그대로 시험을 진행하면 장시간 화장실을 갈 수 없어 파본 검사 후 시험지를 덮어 놓도록 한 다음 화장실을 다녀오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일부 수험생이 미리 문제를 풀었다는 주장에 대해 "시험시간 연장 안내방송을 하였으나 1개 교실에서는 이를 인식하지 못해 먼저 시험을 진행한 것으로, 시험시간은 모든 교실이 동일하게 100분간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된 시험은 지난 18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신곡중학교에서 진행됐고, 여경 8명을 뽑는 데 786명이 지원해 9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시 고사장에 여경 시험용 답안지가 아닌 전·의경 특채 시험용 답안지가 배송되면서 31개 교실 중 13개 교실이 시험을 늦게 시작하게 됐고, 이 과정에서 문제지를 먼저 받아본 수험생들에게 화장실을 이용하도록 해 문제가 불거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