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부 추경안 국회 본회의 통과…11조 3백여억 원 규모
정부 추경안 국회 본회의 통과…11조 3백여억 원 규모
11조 3백여억 원 규모의 정부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7일 국회...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입력 2017.03.21 (08:25) | 수정 2017.03.21 (08:30) 인터넷 뉴스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경기북부경찰청 여경(순경) 공채 필기시험 과정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 늦어지는 등 진행에 차질이 빚어진 사실이 드러났다.

자신을 필기시험 응시자 가족이라고 소개한 A씨는 어제(20일) 경기북부경찰청 홈페이지에 '2017년도 1차 경기북부 여경 시험 논란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글에서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국가직 시험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이나 늦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제지) 파본 검사 후 화장실을 보내줘 타인과 문제에 대해 논의할 상황을 제공하고, 특정반은 30분 전에 미리 시험지를 푸는 등 공정치 않은 조치를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부경찰청은 "시간이 지연됨에 따라 그대로 시험을 진행하면 장시간 화장실을 갈 수 없어 파본 검사 후 시험지를 덮어 놓도록 한 다음 화장실을 다녀오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일부 수험생이 미리 문제를 풀었다는 주장에 대해 "시험시간 연장 안내방송을 하였으나 1개 교실에서는 이를 인식하지 못해 먼저 시험을 진행한 것으로, 시험시간은 모든 교실이 동일하게 100분간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된 시험은 지난 18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신곡중학교에서 진행됐고, 여경 8명을 뽑는 데 786명이 지원해 9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시 고사장에 여경 시험용 답안지가 아닌 전·의경 특채 시험용 답안지가 배송되면서 31개 교실 중 13개 교실이 시험을 늦게 시작하게 됐고, 이 과정에서 문제지를 먼저 받아본 수험생들에게 화장실을 이용하도록 해 문제가 불거졌다.
  •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 입력 2017.03.21 (08:25)
    • 수정 2017.03.21 (08:30)
    인터넷 뉴스
“시험 40분 늦게 시작” 여경 공채시험 진행 불만 제기
경기북부경찰청 여경(순경) 공채 필기시험 과정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 늦어지는 등 진행에 차질이 빚어진 사실이 드러났다.

자신을 필기시험 응시자 가족이라고 소개한 A씨는 어제(20일) 경기북부경찰청 홈페이지에 '2017년도 1차 경기북부 여경 시험 논란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글에서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국가직 시험에서 답안지가 잘못 발송돼 시험시간이 40분이나 늦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제지) 파본 검사 후 화장실을 보내줘 타인과 문제에 대해 논의할 상황을 제공하고, 특정반은 30분 전에 미리 시험지를 푸는 등 공정치 않은 조치를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부경찰청은 "시간이 지연됨에 따라 그대로 시험을 진행하면 장시간 화장실을 갈 수 없어 파본 검사 후 시험지를 덮어 놓도록 한 다음 화장실을 다녀오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일부 수험생이 미리 문제를 풀었다는 주장에 대해 "시험시간 연장 안내방송을 하였으나 1개 교실에서는 이를 인식하지 못해 먼저 시험을 진행한 것으로, 시험시간은 모든 교실이 동일하게 100분간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된 시험은 지난 18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신곡중학교에서 진행됐고, 여경 8명을 뽑는 데 786명이 지원해 9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시 고사장에 여경 시험용 답안지가 아닌 전·의경 특채 시험용 답안지가 배송되면서 31개 교실 중 13개 교실이 시험을 늦게 시작하게 됐고, 이 과정에서 문제지를 먼저 받아본 수험생들에게 화장실을 이용하도록 해 문제가 불거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