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헌정사상 첫 파면 대통령이 된 데 이어 결국 검찰에 구속됐다.이로써...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공기오염이 심각한 국가의 대열에 합류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가 29일(현지 시각) 보도한 내용이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원정 무득점’ 슈틸리케호, 첫 골에 승리까지 노린다
입력 2017.03.21 (08:32) 연합뉴스
‘원정 무득점’ 슈틸리케호, 첫 골에 승리까지 노린다
"지난해 원정 2경기 수비에서는 1실점만 해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득점을 못 하고 있으니 점검이 필요하다."

울리 슈틸리케 국가대표팀 감독은 지난달 20일 두 달여 간의 휴가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반환점을 돈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전략을 묻는 말에 이같이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해 치른 최종예선 5경기를 홈과 원정 경기를 구분해 홈 3경기(3승)에서는 8득점 5실점을 기록한 만큼 수비를 보완할 필요가 있고, 원정 2경기(1무1패)에서는 무득점 1실점으로 공격이 부진했다고 봤다.

실제 대표팀은 지난해 9월 1일 중국과의 홈경기에서 3-2 진땀승을 거둔 닷새 뒤 열린 한 수 아래 시리아와의 말레이시아 원정 경기에서 시리아의 '침대 축구'를 뚫지 못하고 0-0으로 비겼다.

한 달여 뒤 열린 이란 원정전에서는 8만석 규모의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이란 팬들의 일방적 응원 속에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하고 0-1로 패했다.

지난해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경기에서 유독 부진했던 대표팀이 휴식기를 거쳐 다시 한 번 중국 땅에서 원정전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은 현재 최종예선 A조에서 3승1무1패(승점 10)로 이란(승점 11)에 이어 2위지만,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9)에 승점 1 차이로 바짝 쫓기고 있다.

그런 만큼 올해 첫 경기인 이번 중국전에서는 반드시 승점 3을 따야 한다.

대표팀은 공격의 한 축인 손흥민(토트넘)이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는 악재를 안고 있다.

공격 해법 찾기에 고심했던 슈틸리케 감독은 김신욱(전북), 이정협(부산), 황희찬(잘츠부르크) 카드를 준비했다.

여기에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지동원-구자철 '지구특공대'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어 줘야 한다.

구자철은 20일 중국 창사의 대표팀 숙소 팸킨스키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 이후 자신이 지난해 9월 중국전 3-2 승리, 11월 우즈베키스탄전 2-1 승리 당시 결승 골을 넣었음을 상기시키며 '해결사' 역할에 대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슈틸리케호는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중국전에서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경기 첫 골을 넣고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 ‘원정 무득점’ 슈틸리케호, 첫 골에 승리까지 노린다
    • 입력 2017.03.21 (08:32)
    연합뉴스
‘원정 무득점’ 슈틸리케호, 첫 골에 승리까지 노린다
"지난해 원정 2경기 수비에서는 1실점만 해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득점을 못 하고 있으니 점검이 필요하다."

울리 슈틸리케 국가대표팀 감독은 지난달 20일 두 달여 간의 휴가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반환점을 돈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전략을 묻는 말에 이같이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해 치른 최종예선 5경기를 홈과 원정 경기를 구분해 홈 3경기(3승)에서는 8득점 5실점을 기록한 만큼 수비를 보완할 필요가 있고, 원정 2경기(1무1패)에서는 무득점 1실점으로 공격이 부진했다고 봤다.

실제 대표팀은 지난해 9월 1일 중국과의 홈경기에서 3-2 진땀승을 거둔 닷새 뒤 열린 한 수 아래 시리아와의 말레이시아 원정 경기에서 시리아의 '침대 축구'를 뚫지 못하고 0-0으로 비겼다.

한 달여 뒤 열린 이란 원정전에서는 8만석 규모의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이란 팬들의 일방적 응원 속에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하고 0-1로 패했다.

지난해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경기에서 유독 부진했던 대표팀이 휴식기를 거쳐 다시 한 번 중국 땅에서 원정전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은 현재 최종예선 A조에서 3승1무1패(승점 10)로 이란(승점 11)에 이어 2위지만,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9)에 승점 1 차이로 바짝 쫓기고 있다.

그런 만큼 올해 첫 경기인 이번 중국전에서는 반드시 승점 3을 따야 한다.

대표팀은 공격의 한 축인 손흥민(토트넘)이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는 악재를 안고 있다.

공격 해법 찾기에 고심했던 슈틸리케 감독은 김신욱(전북), 이정협(부산), 황희찬(잘츠부르크) 카드를 준비했다.

여기에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지동원-구자철 '지구특공대'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어 줘야 한다.

구자철은 20일 중국 창사의 대표팀 숙소 팸킨스키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 이후 자신이 지난해 9월 중국전 3-2 승리, 11월 우즈베키스탄전 2-1 승리 당시 결승 골을 넣었음을 상기시키며 '해결사' 역할에 대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슈틸리케호는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중국전에서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경기 첫 골을 넣고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