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세월호, 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특파원리포트]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빛이 쏟아졌다. 그러자 두께 8센티미터의 알루미늄 합판도 버티지 못했다. 흐물흐물 녹기 시작했다. 그렇게 녹아 내린 알루미늄은 액체가 되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배 탈 테니 선불금부터”…선주 속여 수천만 원 챙긴 부자 구속
입력 2017.03.21 (08:33) | 수정 2017.03.21 (08:45) 인터넷 뉴스
“배 탈 테니 선불금부터”…선주 속여 수천만 원 챙긴 부자 구속
선원으로 승선하겠다고 속여 선주들로부터 선불금 수천만 원을 가로챈 아버지와 아들이 구속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지난 1월까지 13차례에 걸쳐 선불금 9,200만 원을 받고 달아난 혐의로 아버지 57세 권 모 씨와 아들 28세 권 모 씨를 구속했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이들은 선주에게 "선원이 되어 배를 탈 테니 선불금을 달라"고 접근했다. 선불금으로는 각각 100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에 이르는 금액을 받았지만, 돈을 챙긴 뒤 아버지와 아들은 모습을 감췄다.

선불금만 챙기고 도망치는 수법으로 이들에게 피해를 당한 어업 선주는 1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버지와 아들 모두 사기 등 유사 전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둘 다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 “배 탈 테니 선불금부터”…선주 속여 수천만 원 챙긴 부자 구속
    • 입력 2017.03.21 (08:33)
    • 수정 2017.03.21 (08:45)
    인터넷 뉴스
“배 탈 테니 선불금부터”…선주 속여 수천만 원 챙긴 부자 구속
선원으로 승선하겠다고 속여 선주들로부터 선불금 수천만 원을 가로챈 아버지와 아들이 구속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지난 1월까지 13차례에 걸쳐 선불금 9,200만 원을 받고 달아난 혐의로 아버지 57세 권 모 씨와 아들 28세 권 모 씨를 구속했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이들은 선주에게 "선원이 되어 배를 탈 테니 선불금을 달라"고 접근했다. 선불금으로는 각각 100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에 이르는 금액을 받았지만, 돈을 챙긴 뒤 아버지와 아들은 모습을 감췄다.

선불금만 챙기고 도망치는 수법으로 이들에게 피해를 당한 어업 선주는 1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버지와 아들 모두 사기 등 유사 전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둘 다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