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입력 2017.03.21 (08:56) 연합뉴스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6위에 올랐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끝난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에서 우승한 페더러는 이 대회 이전 순위 10위에서 6위로 네 계단 상승했다.

올해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한 페더러는 지난해 9월 초 세계 랭킹 4위에서 7위로 밀려난 이후 17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가 6개월 만에 다시 6위로 세계 랭킹을 회복했다.

앤디 머리(영국),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의 1위부터 3위까지는 변화가 없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5위에서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 선수로는 정현(삼성증권 후원)이 92위, 이덕희(현대자동차 후원)는 137위를 기록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순위에서는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지난해 9월 US오픈 우승으로 처음 세계 1위에 오른 케르버는 올해 1월 호주오픈이 끝난 뒤 1위 자리를 세리나 윌리엄스(미국)에게 내줬다.

그러나 약 2개월 만에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윌리엄스가 2위,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가 3위다.

아시아 선수로는 장솨이(중국)가 33위로 최고 순위를 기록했고 우리나라 선수로는 장수정(사랑모아병원)이 146위에 올랐다.
  •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 입력 2017.03.21 (08:56)
    연합뉴스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6위에 올랐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끝난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에서 우승한 페더러는 이 대회 이전 순위 10위에서 6위로 네 계단 상승했다.

올해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한 페더러는 지난해 9월 초 세계 랭킹 4위에서 7위로 밀려난 이후 17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가 6개월 만에 다시 6위로 세계 랭킹을 회복했다.

앤디 머리(영국),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의 1위부터 3위까지는 변화가 없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5위에서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 선수로는 정현(삼성증권 후원)이 92위, 이덕희(현대자동차 후원)는 137위를 기록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순위에서는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지난해 9월 US오픈 우승으로 처음 세계 1위에 오른 케르버는 올해 1월 호주오픈이 끝난 뒤 1위 자리를 세리나 윌리엄스(미국)에게 내줬다.

그러나 약 2개월 만에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윌리엄스가 2위,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가 3위다.

아시아 선수로는 장솨이(중국)가 33위로 최고 순위를 기록했고 우리나라 선수로는 장수정(사랑모아병원)이 146위에 올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