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입력 2017.03.21 (08:56) 연합뉴스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6위에 올랐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끝난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에서 우승한 페더러는 이 대회 이전 순위 10위에서 6위로 네 계단 상승했다.

올해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한 페더러는 지난해 9월 초 세계 랭킹 4위에서 7위로 밀려난 이후 17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가 6개월 만에 다시 6위로 세계 랭킹을 회복했다.

앤디 머리(영국),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의 1위부터 3위까지는 변화가 없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5위에서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 선수로는 정현(삼성증권 후원)이 92위, 이덕희(현대자동차 후원)는 137위를 기록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순위에서는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지난해 9월 US오픈 우승으로 처음 세계 1위에 오른 케르버는 올해 1월 호주오픈이 끝난 뒤 1위 자리를 세리나 윌리엄스(미국)에게 내줬다.

그러나 약 2개월 만에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윌리엄스가 2위,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가 3위다.

아시아 선수로는 장솨이(중국)가 33위로 최고 순위를 기록했고 우리나라 선수로는 장수정(사랑모아병원)이 146위에 올랐다.
  •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 입력 2017.03.21 (08:56)
    연합뉴스
페더러, 세계랭킹 6위로 도약…여자 1위는 케르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6위에 올랐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끝난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에서 우승한 페더러는 이 대회 이전 순위 10위에서 6위로 네 계단 상승했다.

올해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한 페더러는 지난해 9월 초 세계 랭킹 4위에서 7위로 밀려난 이후 17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가 6개월 만에 다시 6위로 세계 랭킹을 회복했다.

앤디 머리(영국),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의 1위부터 3위까지는 변화가 없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5위에서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 선수로는 정현(삼성증권 후원)이 92위, 이덕희(현대자동차 후원)는 137위를 기록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순위에서는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지난해 9월 US오픈 우승으로 처음 세계 1위에 오른 케르버는 올해 1월 호주오픈이 끝난 뒤 1위 자리를 세리나 윌리엄스(미국)에게 내줬다.

그러나 약 2개월 만에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윌리엄스가 2위,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가 3위다.

아시아 선수로는 장솨이(중국)가 33위로 최고 순위를 기록했고 우리나라 선수로는 장수정(사랑모아병원)이 146위에 올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