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능 당일 진동 느끼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수능 볼 때 진동 느낀다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포항 지역 여진 발생 상황별 조치 계획 ① 예비소집(22일 14:00) 전, 여진 발생시...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매체, 박 전 대통령 소환일에 “박근혜 종말은 역사의 심판” ISSUE
입력 2017.03.21 (09:15) | 수정 2017.03.21 (09:23) 인터넷 뉴스
北매체, 박 전 대통령 소환일에 “박근혜 종말은 역사의 심판”
북한 관영매체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일인 오늘(21일) 촛불집회를 '결산'하는 장문의 글을 통해 "박근혜의 비참한 종말은 만고죄악에 대한 민족과 역사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남조선 인민투쟁사에 뚜렷한 자욱을 새긴 전민항쟁에 관한 조선중앙통신사 상보(詳報·사안을 상세하게 풀어쓴 보도)'를 발표해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상보'에서 지난해 10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부터 이달 10일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기까지 촛불집회의 전개 과정을 9천여 자 분량에 걸쳐 상세하게 기술했다.

촛불집회는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전민항쟁'이었다며 "반인민적 악정과 사대매국, 동족 대결만을 일삼아온 독재의 원흉 (중략) 박근혜 역도에 대한 남조선 인민들의 쌓이고 쌓인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처럼 수백만 대중이 (중략) 반동통치의 괴수를 탄핵시키고 친미 보수세력의 명줄을 끊어놓은 사변은 일찍이 있어 본 적이 없었다"면서 촛불집회가 반(反)보수 투쟁이었다고 주장했다.
  • 北매체, 박 전 대통령 소환일에 “박근혜 종말은 역사의 심판”
    • 입력 2017.03.21 (09:15)
    • 수정 2017.03.21 (09:23)
    인터넷 뉴스
北매체, 박 전 대통령 소환일에 “박근혜 종말은 역사의 심판”
북한 관영매체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일인 오늘(21일) 촛불집회를 '결산'하는 장문의 글을 통해 "박근혜의 비참한 종말은 만고죄악에 대한 민족과 역사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남조선 인민투쟁사에 뚜렷한 자욱을 새긴 전민항쟁에 관한 조선중앙통신사 상보(詳報·사안을 상세하게 풀어쓴 보도)'를 발표해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상보'에서 지난해 10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부터 이달 10일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기까지 촛불집회의 전개 과정을 9천여 자 분량에 걸쳐 상세하게 기술했다.

촛불집회는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전민항쟁'이었다며 "반인민적 악정과 사대매국, 동족 대결만을 일삼아온 독재의 원흉 (중략) 박근혜 역도에 대한 남조선 인민들의 쌓이고 쌓인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처럼 수백만 대중이 (중략) 반동통치의 괴수를 탄핵시키고 친미 보수세력의 명줄을 끊어놓은 사변은 일찍이 있어 본 적이 없었다"면서 촛불집회가 반(反)보수 투쟁이었다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