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세월호, 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특파원리포트]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빛이 쏟아졌다. 그러자 두께 8센티미터의 알루미늄 합판도 버티지 못했다. 흐물흐물 녹기 시작했다. 그렇게 녹아 내린 알루미늄은 액체가 되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ISSUE
입력 2017.03.21 (09:16) | 수정 2017.03.21 (14:12)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21일) 오전 9시 24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했다. 박 전 대통령 차량은 서초역 방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문을 통해 청사로 진입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에게 오늘 오전 9시 30분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전직 대통령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는 건 박 전 대통령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10층 특수1부 검사실 1001호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는다.

검찰 청사에 도착해 포토라인에 선 박 전 대통령은 취재진이 "검찰수사가 불공정 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묻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서울중앙지검 정문을 거쳐 조사실로 향했다.

포토라인에 서면서 박 전 대통령은 검찰 관계자에게 해당 자리에 서 있으면 되는지 묻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어제(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고했다.

  •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 입력 2017.03.21 (09:16)
    • 수정 2017.03.21 (14:12)
    인터넷 뉴스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21일) 오전 9시 24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했다. 박 전 대통령 차량은 서초역 방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문을 통해 청사로 진입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에게 오늘 오전 9시 30분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전직 대통령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는 건 박 전 대통령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10층 특수1부 검사실 1001호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는다.

검찰 청사에 도착해 포토라인에 선 박 전 대통령은 취재진이 "검찰수사가 불공정 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묻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서울중앙지검 정문을 거쳐 조사실로 향했다.

포토라인에 서면서 박 전 대통령은 검찰 관계자에게 해당 자리에 서 있으면 되는지 묻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어제(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고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