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드장비 새벽 전격 배치… 왜 조기 배치했을까?
사드장비 새벽 전격 배치… 왜 조기 배치했을까?
주한미군이 26일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포대를 전격...
[사건후] “고생했다”는 말 하지 않았다고 아내 폭행한 남편
“고생했다”는 말 하지 않았다고 아내 폭행한 남편
25일 오전 6시 10분쯤 경남 창원시 의창구의 한 주택가. 대리기사인 A(46)씨는 새벽 내내 일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ISSUE
입력 2017.03.21 (09:16) | 수정 2017.03.21 (14:12)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21일) 오전 9시 24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했다. 박 전 대통령 차량은 서초역 방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문을 통해 청사로 진입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에게 오늘 오전 9시 30분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전직 대통령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는 건 박 전 대통령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10층 특수1부 검사실 1001호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는다.

검찰 청사에 도착해 포토라인에 선 박 전 대통령은 취재진이 "검찰수사가 불공정 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묻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서울중앙지검 정문을 거쳐 조사실로 향했다.

포토라인에 서면서 박 전 대통령은 검찰 관계자에게 해당 자리에 서 있으면 되는지 묻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어제(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고했다.

  •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 입력 2017.03.21 (09:16)
    • 수정 2017.03.21 (14:12)
    인터넷 뉴스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21일) 오전 9시 24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했다. 박 전 대통령 차량은 서초역 방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문을 통해 청사로 진입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에게 오늘 오전 9시 30분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전직 대통령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는 건 박 전 대통령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10층 특수1부 검사실 1001호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는다.

검찰 청사에 도착해 포토라인에 선 박 전 대통령은 취재진이 "검찰수사가 불공정 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묻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서울중앙지검 정문을 거쳐 조사실로 향했다.

포토라인에 서면서 박 전 대통령은 검찰 관계자에게 해당 자리에 서 있으면 되는지 묻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어제(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고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