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영국 북서부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에서 22일 (현지시각)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현지 경찰 당국은 현재까지 22명이 숨졌고...
[사건후]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지난해 7월16일 오전 2시 23분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 모 중학교 정문 앞 도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A(40)씨는 술을 마신 후 음주 운전을 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남상미-정혜성-임화영, “민폐는 없다”
입력 2017.03.21 (09:32) | 수정 2017.03.21 (09:32) TV특종







KBS 2TV ‘김과장’ 남상미-정혜성-임화영이 개성만점 ‘사이다녀’다운 ‘3인 3색’ 매력을 분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하경(남상미), 부드러운 카리스마

윤하경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로움과 인간적인 따뜻한 성품에서 비롯된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김성룡에게 가장 큰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탁월한 업무능력으로 김성룡이 잡아내지 못하는 서류와 장부들의 허점을 발견하고 회사를 상대로 싸우는 김성룡을 위해 자신도 열정적으로 달려들고 있는 것.

홍가은(정혜성) 적응력, 집요함

김성룡을 감시하고 TQ그룹 부정을 캐내는 임무를 부여받은 언더커버수사관 홍가은은 여러 가지 ‘의인 행보’를 보인 김성룡을 존경하게 됐고, 적극적으로 돕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무도 눈치 채지 못하게 TQ회계부 인턴으로 감쪽같이 적응한 홍가은은 자신이 보고를 올려야하는 한동훈(정문성)검사를 오히려 역이용, 김성룡에게 깨알 정보를 안기기도 했다. ‘아자’라며 독특한 포즈로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 허술한 말괄량이처럼 보이지만 미끼를 잡으면 끈질기게 끝까지 추적하는 집요함과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오광숙(임화영) 깜찍 애교


군산시절부터 김성룡에게 절대적인 지지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던 오광숙은 김성룡에게 적재적소에서 도움을 건네는 숨은 공신이다. 귀여움을 한 단계 높인 ‘꽈장님’, ‘범생이 새끼’, ‘멍석이 새끼’ 같은 깜찍하면서도 신선한 말투와 눈을 나노단위로 깜박거리는 독특한 표정으로 풋풋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윤하경-홍가은-오광숙 각자 캐릭터에 어울리는 화끈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색다른 청량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앞으로 개성만점 세 명의 여자들이 남궁민과 함께 어떤 사이다 스토리를 전개시켜 나갈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 남상미-정혜성-임화영, “민폐는 없다”
    • 입력 2017.03.21 (09:32)
    • 수정 2017.03.21 (09:32)
    TV특종







KBS 2TV ‘김과장’ 남상미-정혜성-임화영이 개성만점 ‘사이다녀’다운 ‘3인 3색’ 매력을 분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하경(남상미), 부드러운 카리스마

윤하경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로움과 인간적인 따뜻한 성품에서 비롯된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김성룡에게 가장 큰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탁월한 업무능력으로 김성룡이 잡아내지 못하는 서류와 장부들의 허점을 발견하고 회사를 상대로 싸우는 김성룡을 위해 자신도 열정적으로 달려들고 있는 것.

홍가은(정혜성) 적응력, 집요함

김성룡을 감시하고 TQ그룹 부정을 캐내는 임무를 부여받은 언더커버수사관 홍가은은 여러 가지 ‘의인 행보’를 보인 김성룡을 존경하게 됐고, 적극적으로 돕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무도 눈치 채지 못하게 TQ회계부 인턴으로 감쪽같이 적응한 홍가은은 자신이 보고를 올려야하는 한동훈(정문성)검사를 오히려 역이용, 김성룡에게 깨알 정보를 안기기도 했다. ‘아자’라며 독특한 포즈로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 허술한 말괄량이처럼 보이지만 미끼를 잡으면 끈질기게 끝까지 추적하는 집요함과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오광숙(임화영) 깜찍 애교


군산시절부터 김성룡에게 절대적인 지지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던 오광숙은 김성룡에게 적재적소에서 도움을 건네는 숨은 공신이다. 귀여움을 한 단계 높인 ‘꽈장님’, ‘범생이 새끼’, ‘멍석이 새끼’ 같은 깜찍하면서도 신선한 말투와 눈을 나노단위로 깜박거리는 독특한 표정으로 풋풋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윤하경-홍가은-오광숙 각자 캐릭터에 어울리는 화끈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색다른 청량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앞으로 개성만점 세 명의 여자들이 남궁민과 함께 어떤 사이다 스토리를 전개시켜 나갈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