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세월호, 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특파원리포트]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빛이 쏟아졌다. 그러자 두께 8센티미터의 알루미늄 합판도 버티지 못했다. 흐물흐물 녹기 시작했다. 그렇게 녹아 내린 알루미늄은 액체가 되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은 북한이 최근 수년간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를 배로 늘렸다고 밝혔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20일 자 인터뷰에서, 위성 이미지를 통해 감시한 결과 2010년 이래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이는 영변 핵 단지의 규모가 배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이 무기 용도로 모아둔 핵탄두의 수가 얼마인지는 추정할 수 없다고 아마노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아마노 총장은 이어 북핵 문제를 이란 핵 합의 모델로 풀기엔 한계가 있다며 외교적 합의의 어려움을 지적하고, 핵무기 개발 가속화로 북한 문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은 북한이 최근 수년간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를 배로 늘렸다고 밝혔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20일 자 인터뷰에서, 위성 이미지를 통해 감시한 결과 2010년 이래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이는 영변 핵 단지의 규모가 배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이 무기 용도로 모아둔 핵탄두의 수가 얼마인지는 추정할 수 없다고 아마노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아마노 총장은 이어 북핵 문제를 이란 핵 합의 모델로 풀기엔 한계가 있다며 외교적 합의의 어려움을 지적하고, 핵무기 개발 가속화로 북한 문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