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은 북한이 최근 수년간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를 배로 늘렸다고 밝혔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20일 자 인터뷰에서, 위성 이미지를 통해 감시한 결과 2010년 이래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이는 영변 핵 단지의 규모가 배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이 무기 용도로 모아둔 핵탄두의 수가 얼마인지는 추정할 수 없다고 아마노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아마노 총장은 이어 북핵 문제를 이란 핵 합의 모델로 풀기엔 한계가 있다며 외교적 합의의 어려움을 지적하고, 핵무기 개발 가속화로 북한 문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北, 우라늄농축 영변핵단지 규모 수년간 배로 늘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은 북한이 최근 수년간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를 배로 늘렸다고 밝혔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20일 자 인터뷰에서, 위성 이미지를 통해 감시한 결과 2010년 이래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이는 영변 핵 단지의 규모가 배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이 무기 용도로 모아둔 핵탄두의 수가 얼마인지는 추정할 수 없다고 아마노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아마노 총장은 이어 북핵 문제를 이란 핵 합의 모델로 풀기엔 한계가 있다며 외교적 합의의 어려움을 지적하고, 핵무기 개발 가속화로 북한 문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