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드장비 새벽 전격 배치… 왜 조기 배치했을까?
사드장비 새벽 전격 배치… 왜 조기 배치했을까?
주한미군이 26일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포대를 전격...
[사건후] “고생했다”는 말 하지 않았다고 아내 폭행한 남편
“고생했다”는 말 하지 않았다고 아내 폭행한 남편
25일 오전 6시 10분쯤 경남 창원시 의창구의 한 주택가. 대리기사인 A(46)씨는 새벽 내내 일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서태평양에서 일본, 프랑스, 영국, 미국 등 4개국이 참여하는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이 다음 달 처음으로 실시된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다음달 말 프랑스의 해군과 일본의 해상 자위대가 참여하는 공동 훈련을 서태평양 해상에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 훈련에는 일본과 프랑스 외에도 미국, 영국이 참여한다.

이 지역에서 이들 4개 국가가 대규모 군사훈련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은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를 견제하기 위해 실시된다. 영유권 공세를 본격화하는 중국은 지난해 말 첫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호를 서태평양에 투입해 무력시위를 벌였고, 지난달에는 남중국해와 서태평양 일대에서 3개 해군 함대 함정을 모두 동원한 훈련을 실시했다.
  •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서태평양에서 일본, 프랑스, 영국, 미국 등 4개국이 참여하는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이 다음 달 처음으로 실시된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다음달 말 프랑스의 해군과 일본의 해상 자위대가 참여하는 공동 훈련을 서태평양 해상에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 훈련에는 일본과 프랑스 외에도 미국, 영국이 참여한다.

이 지역에서 이들 4개 국가가 대규모 군사훈련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은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를 견제하기 위해 실시된다. 영유권 공세를 본격화하는 중국은 지난해 말 첫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호를 서태평양에 투입해 무력시위를 벌였고, 지난달에는 남중국해와 서태평양 일대에서 3개 해군 함대 함정을 모두 동원한 훈련을 실시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