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능 당일 진동 느끼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수능 볼 때 진동 느낀다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포항 지역 여진 발생 상황별 조치 계획 ① 예비소집(22일 14:00) 전, 여진 발생시...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서태평양에서 일본, 프랑스, 영국, 미국 등 4개국이 참여하는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이 다음 달 처음으로 실시된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다음달 말 프랑스의 해군과 일본의 해상 자위대가 참여하는 공동 훈련을 서태평양 해상에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 훈련에는 일본과 프랑스 외에도 미국, 영국이 참여한다.

이 지역에서 이들 4개 국가가 대규모 군사훈련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은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를 견제하기 위해 실시된다. 영유권 공세를 본격화하는 중국은 지난해 말 첫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호를 서태평양에 투입해 무력시위를 벌였고, 지난달에는 남중국해와 서태평양 일대에서 3개 해군 함대 함정을 모두 동원한 훈련을 실시했다.
  •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 입력 2017.03.21 (10:17)
    • 수정 2017.03.21 (10:32)
    인터넷 뉴스
日佛英美 4개국, 다음달 태평양서 합동군사훈련
서태평양에서 일본, 프랑스, 영국, 미국 등 4개국이 참여하는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이 다음 달 처음으로 실시된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다음달 말 프랑스의 해군과 일본의 해상 자위대가 참여하는 공동 훈련을 서태평양 해상에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 훈련에는 일본과 프랑스 외에도 미국, 영국이 참여한다.

이 지역에서 이들 4개 국가가 대규모 군사훈련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은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를 견제하기 위해 실시된다. 영유권 공세를 본격화하는 중국은 지난해 말 첫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호를 서태평양에 투입해 무력시위를 벌였고, 지난달에는 남중국해와 서태평양 일대에서 3개 해군 함대 함정을 모두 동원한 훈련을 실시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