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네덜란드 총선 여파? 佛르펜 지지율 하락
입력 2017.03.21 (10:19) | 수정 2017.03.21 (10:26) 인터넷 뉴스
네덜란드 총선 여파? 佛르펜 지지율 하락
네덜란드 총선에서 극우정당의 득표가 저조한 가운데, 두 번째 시험대인 프랑스 대선 여론조사에서도 극우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베가 20일(현지시간) 실시한 조사에서 유력 대선 후보이자 극우정당 국민전선(FN) 후보인 마린 르펜(48)의 1차 투표 지지율이 25%를 기록, 중도 좌파 성향 후보인 에마뉘엘 마크롱(25.5%)에게 처음으로 1위 자리를 내줬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두 달 연속 1위 자리를 지킨 르펜이 2위로 밀려난 것은 다른 후보들의 지지율 상승보다는 르펜의 지지율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르펜의 지지율은 이전 조사에 비해 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네덜란드 총선에서 반유럽, 반난민, 반이슬람 정책을 앞세운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PVV) 대표의 총선 패배 직후 나온 것이어서 유럽의 극우 열풍이 한풀 꺾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또 이번 조사에서 가족이 연루된 세비 횡령 스캔들에 발목 잡힌 프랑스 제1야당 대선후보인 프랑수아 피용(62)은 17.5%로 3위를 차지했다.

다음 달 23일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다시 최다 득표자 2명을 놓고 5월 7일 2차 결선 투표를 하는 프랑스 대선 방식에 따라 마크롱 후보와 르펜 후보의 결선 진출이 유력하다.

그러나 결선에서 르펜 대표의 당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에 따르면 르펜 대표의 결선 투표 지지율은 37%로, 마크롱 후보의 63%의 절반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르펜 대표는 아버지이자 FN를 창당한 장마리 르펜의 전철을 밟게 된다. 장마리 르펜도 2002년 대선 1차 투표에서 사회당 후보를 제치고 결선 투표에 올랐으나 자크 시라크 전 대통령과 맞붙은 결선 투표에선 17.8%를 얻는 데 그쳤다.

그러나 영국의 승률 예측업체인 베트페어는 이번 프랑스 대선을 놓고 1차 투표에서 르펜이 61%의 득표율로 승리하는 것으로 점쳐 여론조사와는 상당한 차이를 나타냈다.
  • 네덜란드 총선 여파? 佛르펜 지지율 하락
    • 입력 2017.03.21 (10:19)
    • 수정 2017.03.21 (10:26)
    인터넷 뉴스
네덜란드 총선 여파? 佛르펜 지지율 하락
네덜란드 총선에서 극우정당의 득표가 저조한 가운데, 두 번째 시험대인 프랑스 대선 여론조사에서도 극우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베가 20일(현지시간) 실시한 조사에서 유력 대선 후보이자 극우정당 국민전선(FN) 후보인 마린 르펜(48)의 1차 투표 지지율이 25%를 기록, 중도 좌파 성향 후보인 에마뉘엘 마크롱(25.5%)에게 처음으로 1위 자리를 내줬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두 달 연속 1위 자리를 지킨 르펜이 2위로 밀려난 것은 다른 후보들의 지지율 상승보다는 르펜의 지지율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르펜의 지지율은 이전 조사에 비해 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네덜란드 총선에서 반유럽, 반난민, 반이슬람 정책을 앞세운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PVV) 대표의 총선 패배 직후 나온 것이어서 유럽의 극우 열풍이 한풀 꺾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또 이번 조사에서 가족이 연루된 세비 횡령 스캔들에 발목 잡힌 프랑스 제1야당 대선후보인 프랑수아 피용(62)은 17.5%로 3위를 차지했다.

다음 달 23일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다시 최다 득표자 2명을 놓고 5월 7일 2차 결선 투표를 하는 프랑스 대선 방식에 따라 마크롱 후보와 르펜 후보의 결선 진출이 유력하다.

그러나 결선에서 르펜 대표의 당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에 따르면 르펜 대표의 결선 투표 지지율은 37%로, 마크롱 후보의 63%의 절반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르펜 대표는 아버지이자 FN를 창당한 장마리 르펜의 전철을 밟게 된다. 장마리 르펜도 2002년 대선 1차 투표에서 사회당 후보를 제치고 결선 투표에 올랐으나 자크 시라크 전 대통령과 맞붙은 결선 투표에선 17.8%를 얻는 데 그쳤다.

그러나 영국의 승률 예측업체인 베트페어는 이번 프랑스 대선을 놓고 1차 투표에서 르펜이 61%의 득표율로 승리하는 것으로 점쳐 여론조사와는 상당한 차이를 나타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