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RFA “러, 北 노동자 수용 확대 의정서 체결”
입력 2017.03.21 (10:36) | 수정 2017.03.21 (10:38) 인터넷 뉴스
RFA “러, 北 노동자 수용 확대 의정서 체결”
북한과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들의 러시아 파견을 확대하는 데 협력하는 내용의 의정서를 체결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1일) 보도했다.

RFA는 20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페이스북을 인용, "북·러 양국은 지난 17일 평양에서 열린 공동 실무그룹 회의에서 북한 노동자 파견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했다"고 전했다.

RFA는 북한 측에서 리광근 북한 대외경제성 부상이, 러시아 측에서는 드미트리 제미젠코 러시아 내무부 이민문제총국 부총국장이 참석해 의정서에 조인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또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에 파견되기 전 치러야 할 언어능력시험 등도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이를 위해 러시아 국립푸시킨언어대학교와 평양외국어대학교 간 종합능력시험을 위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RFA는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5년부터 외국인 고용 허가를 위한 요건 중 하나로 언어와 역사 등에 관한 종합자격시험을 치게 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외국인 취업 자격시험센터를 북한에 설치하는 문제를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의 수는 약 3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은 벌목과 광업, 건설 등 분야에 종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RFA “러, 北 노동자 수용 확대 의정서 체결”
    • 입력 2017.03.21 (10:36)
    • 수정 2017.03.21 (10:38)
    인터넷 뉴스
RFA “러, 北 노동자 수용 확대 의정서 체결”
북한과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들의 러시아 파견을 확대하는 데 협력하는 내용의 의정서를 체결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1일) 보도했다.

RFA는 20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페이스북을 인용, "북·러 양국은 지난 17일 평양에서 열린 공동 실무그룹 회의에서 북한 노동자 파견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했다"고 전했다.

RFA는 북한 측에서 리광근 북한 대외경제성 부상이, 러시아 측에서는 드미트리 제미젠코 러시아 내무부 이민문제총국 부총국장이 참석해 의정서에 조인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또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에 파견되기 전 치러야 할 언어능력시험 등도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이를 위해 러시아 국립푸시킨언어대학교와 평양외국어대학교 간 종합능력시험을 위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RFA는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5년부터 외국인 고용 허가를 위한 요건 중 하나로 언어와 역사 등에 관한 종합자격시험을 치게 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외국인 취업 자격시험센터를 북한에 설치하는 문제를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의 수는 약 3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은 벌목과 광업, 건설 등 분야에 종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