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유라, 송환 결정 불복·소송…변호사 사망
입력 2017.03.21 (10:40) | 수정 2017.03.21 (10:44)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정유라, 송환 결정 불복·소송…변호사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덴마크 검찰의 송환 결정에 대해 법원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면서 소송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정 씨의 변호사가 갑작스레 숨지면서 소송 일정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덴마크에 구금 중인 정유라 씨 측이 검찰의 한국 송환 결정에 불복하고 법원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씨의 변호인인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송환 결정이 내려진 직후인 지난 17일, 올보르 지방법원에 이의를 제기하고 소송에 착수했습니다.

하지만 같은 날 오후 올해 46살의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자택에서 갑작스레 숨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사망 직전까지 송환 거부 소송에 강한 의욕을 보여왔습니다.

<인터뷰> 블링켄베르(지난달 22일/정 씨 변호사) : "송환 결정이 내려지면 상급 법원에 계속 항소해 나갈 것입니다."

담당 변호인의 갑작스런 유고로 정 씨는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운영하는 로펌 소속 변호사나, 이전에 변호를 맡았던 얀 슈나이더 변호사의 도움을 받게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정 씨가 대법원 상고까지 강행할 경우 최종 판결까지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알려졌지만, 변호인 교체가 불가피해진 만큼 재판 일정이 늦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나 덴마크 검찰이 법원에 요청한 정 씨 구금 재연장 심리는 예정대로 현지시각 내일 오전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정유라, 송환 결정 불복·소송…변호사 사망
    • 입력 2017.03.21 (10:40)
    • 수정 2017.03.21 (10:44)
    지구촌뉴스
정유라, 송환 결정 불복·소송…변호사 사망
<앵커 멘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덴마크 검찰의 송환 결정에 대해 법원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면서 소송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정 씨의 변호사가 갑작스레 숨지면서 소송 일정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덴마크에 구금 중인 정유라 씨 측이 검찰의 한국 송환 결정에 불복하고 법원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씨의 변호인인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송환 결정이 내려진 직후인 지난 17일, 올보르 지방법원에 이의를 제기하고 소송에 착수했습니다.

하지만 같은 날 오후 올해 46살의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자택에서 갑작스레 숨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사망 직전까지 송환 거부 소송에 강한 의욕을 보여왔습니다.

<인터뷰> 블링켄베르(지난달 22일/정 씨 변호사) : "송환 결정이 내려지면 상급 법원에 계속 항소해 나갈 것입니다."

담당 변호인의 갑작스런 유고로 정 씨는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운영하는 로펌 소속 변호사나, 이전에 변호를 맡았던 얀 슈나이더 변호사의 도움을 받게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정 씨가 대법원 상고까지 강행할 경우 최종 판결까지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알려졌지만, 변호인 교체가 불가피해진 만큼 재판 일정이 늦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나 덴마크 검찰이 법원에 요청한 정 씨 구금 재연장 심리는 예정대로 현지시각 내일 오전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