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FBI 국장 “도청 증거없다…러 대선개입 공모 수사”
입력 2017.03.21 (10:44) | 수정 2017.03.21 (10:50)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FBI 국장 “도청 증거없다…러 대선개입 공모 수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연방수사국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은 근거가 없고, 지난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정부가 취임한 지 백일도 지나지 않아서 큰 위기를 맞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연방수사국이 지난 대선 기간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의 공모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임스 코미 미 연방수사국장은 하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이 같은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녹취> 코미(美 연방수사국장) : "이 수사에는 트럼프 캠프와 관련된 개인들과 러시아 정부 간의 연관성을 조사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코미 국장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클린턴을 증오해 트럼프 편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기밀을 이유로 구체적인 수사 대상과 내용 등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연방수사국은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 기간 트럼프 타워 도청을 지시했다는 주장도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공화당 소속인 하원 정보위원장도 도청은 없었다는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녹취> 누네스(美 하원 정보위원장/공화당) : "우리는 트럼프 타워에 대한 물리적 도청이 없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에 대한 다른 감시 활동이 있었을 가능성은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변한 것은 없으며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증거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근거 없는 도청 주장에 연방수사국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까지, 트럼프 정부가 취임 두 달 만에 큰 위기에 봉착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FBI 국장 “도청 증거없다…러 대선개입 공모 수사”
    • 입력 2017.03.21 (10:44)
    • 수정 2017.03.21 (10:50)
    지구촌뉴스
FBI 국장 “도청 증거없다…러 대선개입 공모 수사”
<앵커 멘트>

미 연방수사국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은 근거가 없고, 지난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정부가 취임한 지 백일도 지나지 않아서 큰 위기를 맞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연방수사국이 지난 대선 기간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의 공모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임스 코미 미 연방수사국장은 하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이 같은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녹취> 코미(美 연방수사국장) : "이 수사에는 트럼프 캠프와 관련된 개인들과 러시아 정부 간의 연관성을 조사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코미 국장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클린턴을 증오해 트럼프 편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기밀을 이유로 구체적인 수사 대상과 내용 등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연방수사국은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 기간 트럼프 타워 도청을 지시했다는 주장도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공화당 소속인 하원 정보위원장도 도청은 없었다는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녹취> 누네스(美 하원 정보위원장/공화당) : "우리는 트럼프 타워에 대한 물리적 도청이 없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에 대한 다른 감시 활동이 있었을 가능성은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변한 것은 없으며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증거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근거 없는 도청 주장에 연방수사국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까지, 트럼프 정부가 취임 두 달 만에 큰 위기에 봉착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