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기저귀를 차고 태어난 쌍둥이의 등장여기 한날한시에 태어난 쌍둥이가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어머니를 볼 수 없는 기구한 운명이네요...
[특파원리포트]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특사인 송영길 의원이 24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북핵 문제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입력 2017.03.21 (10:54) | 수정 2017.03.21 (11:01)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언뜻 보기엔 평범한 실내 수영장.

안을 들여다보면 수심이 무려 21m에 달하는데요.

세계에서 네 번째로 깊은 실내 수영장으로, 아시아에서는 처음 타이완에 개장한 '다이빙 호텔' 안에 있습니다.

도심 속에서 다양한 깊이의 스쿠버다이빙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비를 갖춘 호텔인데요.

일반 관광객들도 호텔 식당의 유리창을 통해 잠수하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어 이색적입니다.

호텔 측은 '각종 변수가 도사리는 바닷속보다 안전하며, 편리하고 위생적으로 잠수할수 있다고 장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 입력 2017.03.21 (10:54)
    • 수정 2017.03.21 (11:01)
    지구촌뉴스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언뜻 보기엔 평범한 실내 수영장.

안을 들여다보면 수심이 무려 21m에 달하는데요.

세계에서 네 번째로 깊은 실내 수영장으로, 아시아에서는 처음 타이완에 개장한 '다이빙 호텔' 안에 있습니다.

도심 속에서 다양한 깊이의 스쿠버다이빙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비를 갖춘 호텔인데요.

일반 관광객들도 호텔 식당의 유리창을 통해 잠수하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어 이색적입니다.

호텔 측은 '각종 변수가 도사리는 바닷속보다 안전하며, 편리하고 위생적으로 잠수할수 있다고 장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