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입력 2017.03.21 (10:54) | 수정 2017.03.21 (11:01)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언뜻 보기엔 평범한 실내 수영장.

안을 들여다보면 수심이 무려 21m에 달하는데요.

세계에서 네 번째로 깊은 실내 수영장으로, 아시아에서는 처음 타이완에 개장한 '다이빙 호텔' 안에 있습니다.

도심 속에서 다양한 깊이의 스쿠버다이빙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비를 갖춘 호텔인데요.

일반 관광객들도 호텔 식당의 유리창을 통해 잠수하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어 이색적입니다.

호텔 측은 '각종 변수가 도사리는 바닷속보다 안전하며, 편리하고 위생적으로 잠수할수 있다고 장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 입력 2017.03.21 (10:54)
    • 수정 2017.03.21 (11:01)
    지구촌뉴스
[지구촌 화제 영상] 아시아 첫 ‘다이빙 호텔’…수영장 수심 21m
언뜻 보기엔 평범한 실내 수영장.

안을 들여다보면 수심이 무려 21m에 달하는데요.

세계에서 네 번째로 깊은 실내 수영장으로, 아시아에서는 처음 타이완에 개장한 '다이빙 호텔' 안에 있습니다.

도심 속에서 다양한 깊이의 스쿠버다이빙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비를 갖춘 호텔인데요.

일반 관광객들도 호텔 식당의 유리창을 통해 잠수하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어 이색적입니다.

호텔 측은 '각종 변수가 도사리는 바닷속보다 안전하며, 편리하고 위생적으로 잠수할수 있다고 장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