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네소타 몰리터 감독 “박병호, 편안해 보인다”
입력 2017.03.21 (10:41) 연합뉴스
미네소타 몰리터 감독 “박병호, 편안해 보인다”
시범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에 대해 폴 몰리터 미네소타 감독이 "편안해 보인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병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를 상대로 선제 2점포를 쏘아 올렸다.

박병호는 0-0으로 맞선 5회초 리리아노의 2구째를 공략해 좌중월 담장을 넘겼다. 박병호의 시범경기 4호인 이 홈런은 미네소타의 8-2 승리를 이끈 결승포가 됐다.

리리아노는 이날 탈삼진을 10개나 잡아냈지만, 패전했다.

몰리터 감독은 박병호에 대해 "그는 좋은 캠프를 보내고 있다"며 "편안해 보인다. 스트라이크에 스윙하고, 좋은 스윙을 많이 한다"고 호평했다.

박병호는 데뷔 첫해인 지난해 62경기에서 타율 0.191에 12홈런 등 부진을 겪다가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내려갔다. 엄청난 비거리의 홈런으로 힘을 증명하기는 했지만, 메이저리그 투수 상대법에 적응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손목 부상으로 인한 수술로 시즌 아웃되는 등 악재가 겹쳤다.

이 때문에 박병호는 올해 초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돼 마이너리거 신분이 됐고, 현재 초청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박병호는 홈런 생산 능력은 물론 4할에 가까운 타율(0.394)까지 자랑하면서 메이저리그 재진입에 청신호를 켜고 있다.
  • 미네소타 몰리터 감독 “박병호, 편안해 보인다”
    • 입력 2017.03.21 (10:41)
    연합뉴스
미네소타 몰리터 감독 “박병호, 편안해 보인다”
시범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에 대해 폴 몰리터 미네소타 감독이 "편안해 보인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병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를 상대로 선제 2점포를 쏘아 올렸다.

박병호는 0-0으로 맞선 5회초 리리아노의 2구째를 공략해 좌중월 담장을 넘겼다. 박병호의 시범경기 4호인 이 홈런은 미네소타의 8-2 승리를 이끈 결승포가 됐다.

리리아노는 이날 탈삼진을 10개나 잡아냈지만, 패전했다.

몰리터 감독은 박병호에 대해 "그는 좋은 캠프를 보내고 있다"며 "편안해 보인다. 스트라이크에 스윙하고, 좋은 스윙을 많이 한다"고 호평했다.

박병호는 데뷔 첫해인 지난해 62경기에서 타율 0.191에 12홈런 등 부진을 겪다가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내려갔다. 엄청난 비거리의 홈런으로 힘을 증명하기는 했지만, 메이저리그 투수 상대법에 적응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손목 부상으로 인한 수술로 시즌 아웃되는 등 악재가 겹쳤다.

이 때문에 박병호는 올해 초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돼 마이너리거 신분이 됐고, 현재 초청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박병호는 홈런 생산 능력은 물론 4할에 가까운 타율(0.394)까지 자랑하면서 메이저리그 재진입에 청신호를 켜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