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기도, ‘바닷속 인공어초’ 건강검진 실시
입력 2017.03.21 (10:55) | 수정 2017.03.21 (10:58) 인터넷 뉴스
경기도, ‘바닷속 인공어초’ 건강검진 실시
경기도가 수산자원 증식을 위해 서해 연안에 설치한 인공어장에 대해 '어초 어장관리사업'을 실시한다.

올해 어초어장관리사업은 모두 4억1,500만 원이 투입돼 이달부터 12월까지 진행된다.

사업 범위는 연안해역 2,028ha(2,028만㎡)와 인공어초 5,983개이며 세부적으로 안정성 조사 70ha, 어획효과조사 124ha, 폐기물 산정,수거 624ha, 적지조사 1,200ha, 바다숲 사후관리 10ha 등이다.

주요 내용은 인공어초 설치위치와 상태조사, 인공어초 기능성 조사, 폐기물 산정 수거,바다숲 사후관리 등이다.

경기도는 지난 1988년부터 지난해까지 화성, 안산 등 연안해역 6,170ha(6,170만㎡)에 인공어초 3만6,779개를 설치했다.

인공어초란 물고기의 산란과 서식지 역할을 하는 인공구조물로 주로 콘크리트 구조선, 폐선, 폐타이어 등이 이용된다.
  • 경기도, ‘바닷속 인공어초’ 건강검진 실시
    • 입력 2017.03.21 (10:55)
    • 수정 2017.03.21 (10:58)
    인터넷 뉴스
경기도, ‘바닷속 인공어초’ 건강검진 실시
경기도가 수산자원 증식을 위해 서해 연안에 설치한 인공어장에 대해 '어초 어장관리사업'을 실시한다.

올해 어초어장관리사업은 모두 4억1,500만 원이 투입돼 이달부터 12월까지 진행된다.

사업 범위는 연안해역 2,028ha(2,028만㎡)와 인공어초 5,983개이며 세부적으로 안정성 조사 70ha, 어획효과조사 124ha, 폐기물 산정,수거 624ha, 적지조사 1,200ha, 바다숲 사후관리 10ha 등이다.

주요 내용은 인공어초 설치위치와 상태조사, 인공어초 기능성 조사, 폐기물 산정 수거,바다숲 사후관리 등이다.

경기도는 지난 1988년부터 지난해까지 화성, 안산 등 연안해역 6,170ha(6,170만㎡)에 인공어초 3만6,779개를 설치했다.

인공어초란 물고기의 산란과 서식지 역할을 하는 인공구조물로 주로 콘크리트 구조선, 폐선, 폐타이어 등이 이용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