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 대졸 고용시장 내년에도 10% 늘며 8년째 증가
입력 2017.03.21 (10:57) | 수정 2017.03.21 (11:00) 인터넷 뉴스
日 대졸 고용시장 내년에도 10% 늘며 8년째 증가
생산가능인구(15~64세) 감소 20년, 인구 감소 10년에다 외국인관광객 급증 영향 등으로 일손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 내년 대졸 채용이 올해보다 10% 가까이 늘며 8년 연속 증가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자체조사해 21일 발표한 2018년 봄 대졸자 채용조사(1차 집계)에 따르면 일본 주요기업이 계획한 대졸채용 합계는 2017년 봄 실적(추정)에 비해 9.7%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개호(노인 돌봄), 육상운송, 외식 등 일손부족이 심각한 노동집약형 서비스 업종의 채용 의욕이 강하다. 인공지능(AI) 등의 기술혁신에 대응하기 위해 이공계도 14.8% 늘어나며 인력수요가 많다.

비제조업이 11.1%, 제조업은 6.7% 늘어난다. 업종별로는 보육·돌봄 시설을 포함하는 외식·기타서비스가 29.3%, 드러그스토어 등 기타소매업에서 각각 16.5% 늘어나며 성장이 두드러진다.

채용이 가장 많은 기업은 소매업체 이온그룹으로 2천명이다. 올봄 2천100명에 이어 높은 수준이다. 2위는 야마토하우스그룹으로 1천409명으로 13.4% 늘어난다. 영업직이나 설계 기술자를 늘린다.

일손부족이 만성화된 서비스업도 적극적인 채용계획을 세웠다. 보육대기업 JP홀딩스그룹은 보육사 중심으로 20% 늘어나는 450명, 돌봄업체 SOMPO케어메시지는 간병사 위주로 300명을 계획했다.

운전사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육상운송에서는 야마토운수그룹이 대졸은 올봄 수준인 300명, 고졸은 40% 늘어나는 600명을 계획하고 있다. 후쿠야마통운그룹은 대졸자를 300명 채용한다.

지점을 늘리고 있는 외식업체나 드러그스토어의 채용 의욕도 강하다. 콜로와이드는 올해보다 51.6% 늘어나는 144명, 선드러그그룹은 72.4% 많은 500명 채용을 목표로 한다.

채용방법도 다양화된다. 야마하발동기는 적성검사를 통과하면 일차면접을 진행한다. 응모자를 늘리려는 의도다. 다이와하우스공업은 한 번 떨어져도 재응모할 수 있는 '패자부활제'를 도입한다.

금융분야는 채용을 억제하는 기류다. 도쿄해상일동화재보험은 단카이세대(1947~49년에 태어난 일본의 베이비붐 세대)의 대량퇴직이 없어지며 20.7% 줄어드는 550명, 미쓰이스미토모해상화재보험은 19.1% 적은 520명을 채용한다.

다이와증권그룹은 올봄에 당초 계획을 웃도는 700명을 채용한 영향을 받아 15.4% 줄인 592명을 채용한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닛산자동차나 덴소, 일본전산그룹 등은 적극 채용 자세를 보였다.

문과계·이공계별로 나눠 응답한 기업 가운데는 이공계는 14.8%, 문과계는 6.0% 각각 늘어 증가율에서 2배 이상의 차이가 났다. 인공지능(AI)이나 자율주행 등 기술혁신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 日 대졸 고용시장 내년에도 10% 늘며 8년째 증가
    • 입력 2017.03.21 (10:57)
    • 수정 2017.03.21 (11:00)
    인터넷 뉴스
日 대졸 고용시장 내년에도 10% 늘며 8년째 증가
생산가능인구(15~64세) 감소 20년, 인구 감소 10년에다 외국인관광객 급증 영향 등으로 일손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 내년 대졸 채용이 올해보다 10% 가까이 늘며 8년 연속 증가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자체조사해 21일 발표한 2018년 봄 대졸자 채용조사(1차 집계)에 따르면 일본 주요기업이 계획한 대졸채용 합계는 2017년 봄 실적(추정)에 비해 9.7%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개호(노인 돌봄), 육상운송, 외식 등 일손부족이 심각한 노동집약형 서비스 업종의 채용 의욕이 강하다. 인공지능(AI) 등의 기술혁신에 대응하기 위해 이공계도 14.8% 늘어나며 인력수요가 많다.

비제조업이 11.1%, 제조업은 6.7% 늘어난다. 업종별로는 보육·돌봄 시설을 포함하는 외식·기타서비스가 29.3%, 드러그스토어 등 기타소매업에서 각각 16.5% 늘어나며 성장이 두드러진다.

채용이 가장 많은 기업은 소매업체 이온그룹으로 2천명이다. 올봄 2천100명에 이어 높은 수준이다. 2위는 야마토하우스그룹으로 1천409명으로 13.4% 늘어난다. 영업직이나 설계 기술자를 늘린다.

일손부족이 만성화된 서비스업도 적극적인 채용계획을 세웠다. 보육대기업 JP홀딩스그룹은 보육사 중심으로 20% 늘어나는 450명, 돌봄업체 SOMPO케어메시지는 간병사 위주로 300명을 계획했다.

운전사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육상운송에서는 야마토운수그룹이 대졸은 올봄 수준인 300명, 고졸은 40% 늘어나는 600명을 계획하고 있다. 후쿠야마통운그룹은 대졸자를 300명 채용한다.

지점을 늘리고 있는 외식업체나 드러그스토어의 채용 의욕도 강하다. 콜로와이드는 올해보다 51.6% 늘어나는 144명, 선드러그그룹은 72.4% 많은 500명 채용을 목표로 한다.

채용방법도 다양화된다. 야마하발동기는 적성검사를 통과하면 일차면접을 진행한다. 응모자를 늘리려는 의도다. 다이와하우스공업은 한 번 떨어져도 재응모할 수 있는 '패자부활제'를 도입한다.

금융분야는 채용을 억제하는 기류다. 도쿄해상일동화재보험은 단카이세대(1947~49년에 태어난 일본의 베이비붐 세대)의 대량퇴직이 없어지며 20.7% 줄어드는 550명, 미쓰이스미토모해상화재보험은 19.1% 적은 520명을 채용한다.

다이와증권그룹은 올봄에 당초 계획을 웃도는 700명을 채용한 영향을 받아 15.4% 줄인 592명을 채용한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닛산자동차나 덴소, 일본전산그룹 등은 적극 채용 자세를 보였다.

문과계·이공계별로 나눠 응답한 기업 가운데는 이공계는 14.8%, 문과계는 6.0% 각각 늘어 증가율에서 2배 이상의 차이가 났다. 인공지능(AI)이나 자율주행 등 기술혁신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