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관방 “박 전 대통령 소환, 최대한 관심갖고 주시” ISSUE
입력 2017.03.21 (11:03) | 수정 2017.03.21 (11:09) 인터넷 뉴스
日관방 “박 전 대통령 소환, 최대한 관심갖고 주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한국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강제모금, 수뢰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최대한 관심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오늘(21일) 정례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의 소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대한 질문을 받자 "한국의 내정 및 사법 절차 문제라서 언급을 피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어 "대(對)북한 대응을 비롯한 안보상 문제에는 한국 등과 확실하게 연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오늘 각의(국무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 실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어떤 사태에도 대응하도록 고도의 경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日관방 “박 전 대통령 소환, 최대한 관심갖고 주시”
    • 입력 2017.03.21 (11:03)
    • 수정 2017.03.21 (11:09)
    인터넷 뉴스
日관방 “박 전 대통령 소환, 최대한 관심갖고 주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한국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강제모금, 수뢰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최대한 관심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오늘(21일) 정례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의 소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대한 질문을 받자 "한국의 내정 및 사법 절차 문제라서 언급을 피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어 "대(對)북한 대응을 비롯한 안보상 문제에는 한국 등과 확실하게 연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오늘 각의(국무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 실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어떤 사태에도 대응하도록 고도의 경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