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현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우승
입력 2017.03.21 (11:04) 연합뉴스
조현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우승
조현민(15·부천 부인중)이 국제스키연맹(FIS)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우승을 차지했다.

조현민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락스에서 열린 FIS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남자부 경기에서 240.00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생후 28개월부터 아버지를 따라 처음 스노보드를 접한 조현민은 4살 때 스노보드를 타는 동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몬스터 베이비'라는 별명을 얻은 선수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전국동계체전에서 해마다 금메달을 따내 가능성을 인정받았고 2015년부터 대한스키협회 스노보드 영재로 선발됐다.

이 대회 2위는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강국인 미국의 토비 밀러로 192.00점으로 조현민과 차이가 크게 났다. 3위 역시 미국의 체이스 블랙웰이 144.00점을 받았다.

우리나라는 2015년 권이준(20·한국체대)에 이어 세계주니어 선수권에서 2개 대회 연속 정상을 지켰다.

대한스키협회는 "2015년 국민체육진흥공단으로부터 유치한 스노보드 영재 사업의 결실을 봤다"며 "여름에는 국내 훈련시설에서 훈련하고 겨울에는 미국 콜로라도 스노보드 캠프로 보내 훈련에 전념하도록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또 벤 보이드, 캐머런 헌터 등 외국인 코치들을 선임해 유망주들의 체계적인 성장을 돕도록 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이 유력한 조현민은 지난달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유로파컵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는 등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달 기대주로도 거론된다.
  • 조현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우승
    • 입력 2017.03.21 (11:04)
    연합뉴스
조현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우승
조현민(15·부천 부인중)이 국제스키연맹(FIS)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우승을 차지했다.

조현민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락스에서 열린 FIS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남자부 경기에서 240.00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생후 28개월부터 아버지를 따라 처음 스노보드를 접한 조현민은 4살 때 스노보드를 타는 동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몬스터 베이비'라는 별명을 얻은 선수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전국동계체전에서 해마다 금메달을 따내 가능성을 인정받았고 2015년부터 대한스키협회 스노보드 영재로 선발됐다.

이 대회 2위는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강국인 미국의 토비 밀러로 192.00점으로 조현민과 차이가 크게 났다. 3위 역시 미국의 체이스 블랙웰이 144.00점을 받았다.

우리나라는 2015년 권이준(20·한국체대)에 이어 세계주니어 선수권에서 2개 대회 연속 정상을 지켰다.

대한스키협회는 "2015년 국민체육진흥공단으로부터 유치한 스노보드 영재 사업의 결실을 봤다"며 "여름에는 국내 훈련시설에서 훈련하고 겨울에는 미국 콜로라도 스노보드 캠프로 보내 훈련에 전념하도록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또 벤 보이드, 캐머런 헌터 등 외국인 코치들을 선임해 유망주들의 체계적인 성장을 돕도록 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이 유력한 조현민은 지난달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유로파컵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는 등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달 기대주로도 거론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