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檢, 박 전 대통령 수사에 조직 명운 걸어야” ISSUE
입력 2017.03.21 (11:09) | 수정 2017.03.21 (13:08)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檢, 박 전 대통령 수사에 조직 명운 걸어야”
국민의당은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피의자 박근혜 씨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굳은 의지를 갖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임해야 한다"며 "예리하고 날카로운 질문으로 허위 주장을 봉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은 철저한 수사와 신속한 결정으로 국가적 혼란이 불필요하게 길어지고 또 다른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장 대변인은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고 망신주기식 수사나 수사내용 흘리기와 같은 반칙은 절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구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성실하게 검찰 수사에 임할 것이라면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왜 검찰과 특검 수사에 온갖 핑계와 트집 잡기로 시간만 질질 끌었느냐"며 "더구나 이제 와서 국민에게 송구스럽다고 말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 국민의당 “檢, 박 전 대통령 수사에 조직 명운 걸어야”
    • 입력 2017.03.21 (11:09)
    • 수정 2017.03.21 (13:08)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檢, 박 전 대통령 수사에 조직 명운 걸어야”
국민의당은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피의자 박근혜 씨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굳은 의지를 갖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임해야 한다"며 "예리하고 날카로운 질문으로 허위 주장을 봉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은 철저한 수사와 신속한 결정으로 국가적 혼란이 불필요하게 길어지고 또 다른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장 대변인은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고 망신주기식 수사나 수사내용 흘리기와 같은 반칙은 절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구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성실하게 검찰 수사에 임할 것이라면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왜 검찰과 특검 수사에 온갖 핑계와 트집 잡기로 시간만 질질 끌었느냐"며 "더구나 이제 와서 국민에게 송구스럽다고 말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