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신입생 하나 잡아”…동국대 남학생들 카톡 성희롱
입력 2017.03.21 (11:22) | 수정 2017.03.21 (11:27) 인터넷 뉴스
“신입생 하나 잡아”…동국대 남학생들 카톡 성희롱
동국대학교의 한 학과 남학생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들을 성희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동국대 'A과 단톡방 사건 임시대책회'는 오늘(21일) 익명 페이스북 게시판인 '동국대학교 대나무숲'을 통해 해당 학과 남학생 11명이 지난 2014년 1월부터 4월까지 같은 과 여학생 등 여성 20여 명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고발했다.

제보에 따르면 남학생들은 "여자들이 국이나 끓이지 대학을 오네", "신입생 하나 잡아라" 등 여학생들의 외모를 비교하고, 비하하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책회 측은 "더 이상의 피해자 발생을 막기 위해 가해자들의 처벌을 학교 측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동국대 관계자는 "학내 인권센터에서 사건을 조사 중"이라면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자 징계 등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신입생 하나 잡아”…동국대 남학생들 카톡 성희롱
    • 입력 2017.03.21 (11:22)
    • 수정 2017.03.21 (11:27)
    인터넷 뉴스
“신입생 하나 잡아”…동국대 남학생들 카톡 성희롱
동국대학교의 한 학과 남학생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들을 성희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동국대 'A과 단톡방 사건 임시대책회'는 오늘(21일) 익명 페이스북 게시판인 '동국대학교 대나무숲'을 통해 해당 학과 남학생 11명이 지난 2014년 1월부터 4월까지 같은 과 여학생 등 여성 20여 명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고발했다.

제보에 따르면 남학생들은 "여자들이 국이나 끓이지 대학을 오네", "신입생 하나 잡아라" 등 여학생들의 외모를 비교하고, 비하하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책회 측은 "더 이상의 피해자 발생을 막기 위해 가해자들의 처벌을 학교 측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동국대 관계자는 "학내 인권센터에서 사건을 조사 중"이라면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자 징계 등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