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세월호, 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특파원리포트]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빛이 쏟아졌다. 그러자 두께 8센티미터의 알루미늄 합판도 버티지 못했다. 흐물흐물 녹기 시작했다. 그렇게 녹아 내린 알루미늄은 액체가 되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주한 中대사 면담
입력 2017.03.21 (11:33) | 수정 2017.03.21 (11:34) 인터넷 뉴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주한 中대사 면담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권태신 상근부회장이 21일(오늘)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면담하고 사드 배치와 관련한 우리 기업의 보복 피해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오늘 면담은 지난달 전경련의 신임 부회장으로 선출된 권 부회장의 취임 인사차 이뤄졌으며, "최근 양국 경제협력과 관련한 현안을 이야기하며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전달했다"면서 "앞으로도 민간 차원의 교류는 계속 이어가자고 밝혔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면담에서는 특히, 한·중 민간 경제계의 교류 문제가 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허창수 회장이 주도하는 한·중 재계회의, 전경련 회장단 멤버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주도하는 한·중 CEO 라운드 테이블 등 중국 경제계와 두 개의 교류 채널을 갖고 있으며, 올해도 서울에서 이들 중 한 행사를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경련은 지난해 6월 한·중 재계회의를 중국 하얼빈에서 개최했으며, 한·중 CEO 라운드테이블 행사는 지난해 12월 중국 옌칭에서 개최한 바 있다.

권 부회장은 이날 추 대사에게 "올해 행사를 서울에서 하게 되면 참석해달라"고 요청했고, 추 대사도 "한국에서 한다면 반드시 참석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경련 관계자는 "사드는 면담의 주요 내용은 아니었다"며 "외교 안보 이야기보다는 한중 민간 경제 교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설명했다.
  •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주한 中대사 면담
    • 입력 2017.03.21 (11:33)
    • 수정 2017.03.21 (11:34)
    인터넷 뉴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주한 中대사 면담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권태신 상근부회장이 21일(오늘)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면담하고 사드 배치와 관련한 우리 기업의 보복 피해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오늘 면담은 지난달 전경련의 신임 부회장으로 선출된 권 부회장의 취임 인사차 이뤄졌으며, "최근 양국 경제협력과 관련한 현안을 이야기하며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전달했다"면서 "앞으로도 민간 차원의 교류는 계속 이어가자고 밝혔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면담에서는 특히, 한·중 민간 경제계의 교류 문제가 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허창수 회장이 주도하는 한·중 재계회의, 전경련 회장단 멤버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주도하는 한·중 CEO 라운드 테이블 등 중국 경제계와 두 개의 교류 채널을 갖고 있으며, 올해도 서울에서 이들 중 한 행사를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경련은 지난해 6월 한·중 재계회의를 중국 하얼빈에서 개최했으며, 한·중 CEO 라운드테이블 행사는 지난해 12월 중국 옌칭에서 개최한 바 있다.

권 부회장은 이날 추 대사에게 "올해 행사를 서울에서 하게 되면 참석해달라"고 요청했고, 추 대사도 "한국에서 한다면 반드시 참석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경련 관계자는 "사드는 면담의 주요 내용은 아니었다"며 "외교 안보 이야기보다는 한중 민간 경제 교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