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 서해순 신변보호 착수…‘무고·명예훼손’ 본격 수사
서해순 “기자들 미행 두려워”…경찰, 신변보호 요청 수용
경찰이 오늘(18일) 가수 고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신변보호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