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유명 여자 배우 남편, 변호사 사무실서 흉기에 찔려 숨져
[단독] 유명 여자 배우 남편, 사무실서 흉기에 찔려 숨져
오늘 오전 11시 50분쯤 서울 서초구의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유명 여자 배우의 남편인 고 모씨가...
‘농약 검출 달걀’에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농약 검출 달걀’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44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