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