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3:14)
    인터넷 뉴스
“홍수 긴급재난문자 20분→3분으로 줄어든다”
홍수 재난문자 통보 시간이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3분 이내에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 홍수통제소는 팩스로 상황을 통보하고, 안전처는 수동으로 문구를 입력하고 보내는 사이 주민들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