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현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5분쯤부터 지금까지 2시간 반 가량 10층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 외에도 손범규 변호사 등 변호사 4명이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대기하고 있고, 경호원들도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정오가 지나서 점심시간이 됐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식사를 어떻게 할지도 관심이 가는 부분인데요.

변호인단 관계자는 준비해간 도시락으로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함께 식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취재진들이 대부분 빠지면서 검찰 청사 울타리 안은 분위기가 차분해졌는데요.

검찰은 여전히 외부인의 출입을 막고 있고, 박 전 대통령을 조사 중인 건물 안에는 취재진의 접근도 제한하고 있습니다.

울타리 밖은 내부와는 다르게 조금 소란스러운데요.

박 전 대통령이 들어온 청사 서문 밖에서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면서 '탄핵 무효'를 외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반대편인 동문 밖에서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하라며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이곳 검찰청사 주변에는 경찰 24개 중대가 배치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앵커 멘트>

그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현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5분쯤부터 지금까지 2시간 반 가량 10층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 외에도 손범규 변호사 등 변호사 4명이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대기하고 있고, 경호원들도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정오가 지나서 점심시간이 됐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식사를 어떻게 할지도 관심이 가는 부분인데요.

변호인단 관계자는 준비해간 도시락으로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함께 식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취재진들이 대부분 빠지면서 검찰 청사 울타리 안은 분위기가 차분해졌는데요.

검찰은 여전히 외부인의 출입을 막고 있고, 박 전 대통령을 조사 중인 건물 안에는 취재진의 접근도 제한하고 있습니다.

울타리 밖은 내부와는 다르게 조금 소란스러운데요.

박 전 대통령이 들어온 청사 서문 밖에서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면서 '탄핵 무효'를 외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반대편인 동문 밖에서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하라며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이곳 검찰청사 주변에는 경찰 24개 중대가 배치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