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헌정사상 첫 파면 대통령이 된 데 이어 결국 검찰에 구속됐다.이로써...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공기오염이 심각한 국가의 대열에 합류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가 29일(현지 시각) 보도한 내용이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현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5분쯤부터 지금까지 2시간 반 가량 10층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 외에도 손범규 변호사 등 변호사 4명이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대기하고 있고, 경호원들도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정오가 지나서 점심시간이 됐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식사를 어떻게 할지도 관심이 가는 부분인데요.

변호인단 관계자는 준비해간 도시락으로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함께 식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취재진들이 대부분 빠지면서 검찰 청사 울타리 안은 분위기가 차분해졌는데요.

검찰은 여전히 외부인의 출입을 막고 있고, 박 전 대통령을 조사 중인 건물 안에는 취재진의 접근도 제한하고 있습니다.

울타리 밖은 내부와는 다르게 조금 소란스러운데요.

박 전 대통령이 들어온 청사 서문 밖에서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면서 '탄핵 무효'를 외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반대편인 동문 밖에서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하라며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이곳 검찰청사 주변에는 경찰 24개 중대가 배치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 입력 2017.03.21 (12:0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박 전 대통령, 10층 조사실서 2시간 반째 조사
<앵커 멘트>

그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현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5분쯤부터 지금까지 2시간 반 가량 10층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 외에도 손범규 변호사 등 변호사 4명이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대기하고 있고, 경호원들도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정오가 지나서 점심시간이 됐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식사를 어떻게 할지도 관심이 가는 부분인데요.

변호인단 관계자는 준비해간 도시락으로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함께 식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취재진들이 대부분 빠지면서 검찰 청사 울타리 안은 분위기가 차분해졌는데요.

검찰은 여전히 외부인의 출입을 막고 있고, 박 전 대통령을 조사 중인 건물 안에는 취재진의 접근도 제한하고 있습니다.

울타리 밖은 내부와는 다르게 조금 소란스러운데요.

박 전 대통령이 들어온 청사 서문 밖에서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면서 '탄핵 무효'를 외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반대편인 동문 밖에서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하라며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이곳 검찰청사 주변에는 경찰 24개 중대가 배치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