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실업자가 될 수도 있다? "최종합격자로 결정된 경우에도 공사의 정원감축 등 경영환경 변화 시 임용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여름방학부터는 하루 12시간씩 그림을 그립니다."예술중학교 입시를 준비하는 초등학교 6학년, 13살 어린이들의 일이다. 아침 9시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입력 2017.03.21 (12:10) | 수정 2017.03.21 (13:0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언급이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 데 반성이나 사과는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검찰이 명운을 걸고 엄정한 수사와 조사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는 모습을 보면서 모든 국민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가의 품격과 국민 통합 등을 고려해 조사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신속하게 성역없이 수사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역대 4번째로 전직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서는 매우 불행한 일이라면서도,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하고 박 전 대통령 역시 모든 것을 검찰에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 입력 2017.03.21 (12:10)
    • 수정 2017.03.21 (13:00)
    뉴스 12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앵커 멘트>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언급이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 데 반성이나 사과는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검찰이 명운을 걸고 엄정한 수사와 조사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는 모습을 보면서 모든 국민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가의 품격과 국민 통합 등을 고려해 조사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신속하게 성역없이 수사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역대 4번째로 전직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서는 매우 불행한 일이라면서도,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하고 박 전 대통령 역시 모든 것을 검찰에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