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대통령,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조대엽 후보자가 낙마한 고용노동부 장관에 3선 중진의 김영주...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입력 2017.03.21 (12:16)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횡령과 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기소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롯데 그룹 총수 일가가 나란히 법정에 섰습니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30여 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승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가 법원에 들어섭니다.

<녹취> 서미경(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실혼 관계) : "(검찰 조사 왜 매번 불출석 하셨나요?) ..."

서 씨는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오늘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서 씨가 공식적인 자리에 나온 건 1980년대 초반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나서 30여년 만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녹취> 신동빈(롯데그룹 회장) :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판에서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고 15분이 지나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도중 아들 신동빈 회장에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계속 물었고 자신이 기소돼 법정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100% 주식을 갖고 있는 나를 누가 기소했느냐"며 마이크를 집어 던졌습니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 씨는 신 총괄회장의 이런 모습을 보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롯데 총수 일가는 오늘 재판에서 '공짜 급여'를 받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 입력 2017.03.21 (12:16)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앵커 멘트>

횡령과 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기소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롯데 그룹 총수 일가가 나란히 법정에 섰습니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30여 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승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가 법원에 들어섭니다.

<녹취> 서미경(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실혼 관계) : "(검찰 조사 왜 매번 불출석 하셨나요?) ..."

서 씨는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오늘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서 씨가 공식적인 자리에 나온 건 1980년대 초반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나서 30여년 만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녹취> 신동빈(롯데그룹 회장) :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판에서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고 15분이 지나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도중 아들 신동빈 회장에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계속 물었고 자신이 기소돼 법정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100% 주식을 갖고 있는 나를 누가 기소했느냐"며 마이크를 집어 던졌습니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 씨는 신 총괄회장의 이런 모습을 보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롯데 총수 일가는 오늘 재판에서 '공짜 급여'를 받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