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정신 못 차리는 외교부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외교부는 검토만…
유재경 대사는 삼성전기 임원 출신이다. 외교 쪽 경력이 전무했지만 2016년 3월, 최순실에게 이력서를 보인 지 6일 만에 미얀마 대사로 낙점됐다...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시작은 지하철 고속버스터미널 역이었다.막 유치원에 들어간 딸 아이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엄마는 휠체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英, 29일 EU 탈퇴 의사 공식 통보
입력 2017.03.21 (12:29) | 수정 2017.03.21 (13:0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英, 29일 EU 탈퇴 의사 공식 통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 탈퇴 의사를 오는 29일 공식 통보합니다.

앞으로 2년의 협상을 거쳐 2019년 3월이 되면 영국은 더이상 EU 회원국이 아니게 되는데 그 과정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영국 정부가 오는 29일 유럽연합 EU 탈퇴를 위한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스본 조약 50조가 발동되면 EU측에 탈퇴 의사가 공식 통보되며 앞으로 2년 동안 협상이 진행됩니다.

이에 따라 오는 2019년 3월부터 영국은 EU 회원국이 아닙니다.

<녹취>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영국은 소수 특권층이 아닌 모든 사람을 위한 변화에 투표했습니다."

EU와 영국이 본격적인 협상 테이블에 앉는 것은 오는 6월쯤으로 예상됩니다.

EU측의 협상 가이드라인 제작 등 세부준비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협상이 시작되더라도 난관은 많습니다.

600억 유로, 우리돈 73조 원의 분담금을 내야 한다는 EU와 낼 수 없다는 영국이 극한 대립을 벌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영국의 EU 시민권자와 EU 회원국의 영국 시민권자의 거주 문제, 영국과 EU의 자유무역협정 문제 등 난제가 산적해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영국은 불리한 협상을 하느니 차라리 협상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EU는 영국의 과실 따 먹기는 용납할 수 없다며 양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해 왔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英, 29일 EU 탈퇴 의사 공식 통보
    • 입력 2017.03.21 (12:29)
    • 수정 2017.03.21 (13:00)
    뉴스 12
英, 29일 EU 탈퇴 의사 공식 통보
<앵커 멘트>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 탈퇴 의사를 오는 29일 공식 통보합니다.

앞으로 2년의 협상을 거쳐 2019년 3월이 되면 영국은 더이상 EU 회원국이 아니게 되는데 그 과정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영국 정부가 오는 29일 유럽연합 EU 탈퇴를 위한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스본 조약 50조가 발동되면 EU측에 탈퇴 의사가 공식 통보되며 앞으로 2년 동안 협상이 진행됩니다.

이에 따라 오는 2019년 3월부터 영국은 EU 회원국이 아닙니다.

<녹취>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영국은 소수 특권층이 아닌 모든 사람을 위한 변화에 투표했습니다."

EU와 영국이 본격적인 협상 테이블에 앉는 것은 오는 6월쯤으로 예상됩니다.

EU측의 협상 가이드라인 제작 등 세부준비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협상이 시작되더라도 난관은 많습니다.

600억 유로, 우리돈 73조 원의 분담금을 내야 한다는 EU와 낼 수 없다는 영국이 극한 대립을 벌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영국의 EU 시민권자와 EU 회원국의 영국 시민권자의 거주 문제, 영국과 EU의 자유무역협정 문제 등 난제가 산적해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영국은 불리한 협상을 하느니 차라리 협상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EU는 영국의 과실 따 먹기는 용납할 수 없다며 양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해 왔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