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30초 뉴스] “北, ‘우라늄 농축’ 영변 핵단지 규모 배로 늘려”
입력 2017.03.21 (12:35)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30초 뉴스] “北, ‘우라늄 농축’ 영변 핵단지 규모 배로 늘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은 북한이 최근 수년간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를 배로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위성 이미지를 통해 감시한 결과,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이는 영변 핵 단지의 규모가 2010년 이후 두 배로 늘어났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이 무기 용도로 모아둔 핵탄두의 수가 얼마인지는 추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 [30초 뉴스] “北, ‘우라늄 농축’ 영변 핵단지 규모 배로 늘려”
    • 입력 2017.03.21 (12:35)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30초 뉴스] “北, ‘우라늄 농축’ 영변 핵단지 규모 배로 늘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은 북한이 최근 수년간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를 배로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위성 이미지를 통해 감시한 결과,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이는 영변 핵 단지의 규모가 2010년 이후 두 배로 늘어났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이 무기 용도로 모아둔 핵탄두의 수가 얼마인지는 추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