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지난 27일 저녁.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메이지 진구 구장에서 도쿄도 고교 야구 결승전이 열렸다. 전국 대회도 아닌 지역 대회, 그리고 고교 야구...
[사건후] “내가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지난달 12일 오후 1시 대구시 중구 반월당역. A(56)씨는 낡은 양복에 큰 가방을 들고 지하철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급 지체장애 교사…“희망을 주고 싶어요”
입력 2017.03.21 (12:36)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1급 지체장애 교사…“희망을 주고 싶어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학기를 맞은 서울의 한 중학교에 지체장애 1급인 국어교사가 부임했습니다.

어려운 처지의 아이들에게 자신이 희망이 되어주고 싶다는 선생님을, 김진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중학교 국어 교사 박성욱씨의 휠체어 위 출근길입니다.

지체장애 1급, 상·하반신을 전혀 쓸 수 없는 중증 장애인이지만, 특수제작된 마우스로 학습 자료를 준비합니다.

벌써 1학년 학생들의 이름을 모두 외우고, 출석 확인 시간마저 유쾌한 건 여느 초임교사 모습과 똑같습니다.

칠판 글씨는 쓸 수 없어도, 다양한 학습 자료를 준비해 눈길을 사로잡는 수업.

열정적인 선생님의 모습은 학생들에게 큰 본보기가 됩니다.

<인터뷰> 서승환(덕수중학교 1학년) : "열심히 하면, 다 이룰 수 있다는 것, 하고 싶은 것을 다 이룰 수 있는 것 같아요."

박 씨가 교사를 꿈꾸게 된 건 고등학교 2학년 무렵.

국어 교사였던 담임선생님으로부터 불가능할 것 같던 일본 수학여행에 함께할 것을 제안받은 뒤부터였습니다.

<인터뷰> 박성욱(덕수중학교 교사) : "주변 사람들도 도와주고 하니까, 그런 과정 속에서 꿈을 이룰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강의 잘하는, 친절한 교사로 기억되길 바란다는 박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주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일까?

<인터뷰> 박성욱(덕수중학교 교사) : "포기하지 말고, 자기가 좋아하는 일, 하고 싶어하는 일에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요."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1급 지체장애 교사…“희망을 주고 싶어요”
    • 입력 2017.03.21 (12:36)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1급 지체장애 교사…“희망을 주고 싶어요”
<앵커 멘트>

새학기를 맞은 서울의 한 중학교에 지체장애 1급인 국어교사가 부임했습니다.

어려운 처지의 아이들에게 자신이 희망이 되어주고 싶다는 선생님을, 김진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중학교 국어 교사 박성욱씨의 휠체어 위 출근길입니다.

지체장애 1급, 상·하반신을 전혀 쓸 수 없는 중증 장애인이지만, 특수제작된 마우스로 학습 자료를 준비합니다.

벌써 1학년 학생들의 이름을 모두 외우고, 출석 확인 시간마저 유쾌한 건 여느 초임교사 모습과 똑같습니다.

칠판 글씨는 쓸 수 없어도, 다양한 학습 자료를 준비해 눈길을 사로잡는 수업.

열정적인 선생님의 모습은 학생들에게 큰 본보기가 됩니다.

<인터뷰> 서승환(덕수중학교 1학년) : "열심히 하면, 다 이룰 수 있다는 것, 하고 싶은 것을 다 이룰 수 있는 것 같아요."

박 씨가 교사를 꿈꾸게 된 건 고등학교 2학년 무렵.

국어 교사였던 담임선생님으로부터 불가능할 것 같던 일본 수학여행에 함께할 것을 제안받은 뒤부터였습니다.

<인터뷰> 박성욱(덕수중학교 교사) : "주변 사람들도 도와주고 하니까, 그런 과정 속에서 꿈을 이룰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강의 잘하는, 친절한 교사로 기억되길 바란다는 박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주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일까?

<인터뷰> 박성욱(덕수중학교 교사) : "포기하지 말고, 자기가 좋아하는 일, 하고 싶어하는 일에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요."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