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자택에서 검찰까지…‘짧았던 8분’
입력 2017.03.21 (12:45)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자택에서 검찰까지…‘짧았던 8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삼정동 자택을 출발한 지 8분 만에 검찰 청사에 도착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오전 9시를 넘어서면서 박 전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은 분주해졌습니다.

경호차량이 먼저 모습을 드러냈고 9시 15분이 되자 굳게 닫혀있던 자택 문이 열리고, 퇴임후 두문불출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아무 말 없이 곧바로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올라탔습니다.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자택으로 온 지 9일만입니다.

삼성동 자택에서 검찰 청사까지는 약 5㎞.

선릉역 방향으로 내려와 지하철 2호선 노선을 따라가는 최단 경로를 선택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 앞 뒤로 경호차량이 에워쌌고 그 주변을 경찰 오토바이들이 호위했습니다.

경찰의 교통통제 속에 테헤란로에 도착한 차량은 역삼역과 강남역을 거쳐 빠른 속도로 강남 도심을 통과했습니다.

취재진이 차량에 가까이 다가가자 경호실 직원들이 경광봉을 이용해 제지하기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서울중앙지검 서문을 지나 청사에 도착했습니다

차량에서 내린 박 전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으로 청사 현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섰습니다.

역대 4번째 전직 대통령의 검찰소환 조사.

자택에서 청사도착까지 10분이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자택에서 검찰까지…‘짧았던 8분’
    • 입력 2017.03.21 (12:45)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자택에서 검찰까지…‘짧았던 8분’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삼정동 자택을 출발한 지 8분 만에 검찰 청사에 도착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오전 9시를 넘어서면서 박 전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은 분주해졌습니다.

경호차량이 먼저 모습을 드러냈고 9시 15분이 되자 굳게 닫혀있던 자택 문이 열리고, 퇴임후 두문불출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아무 말 없이 곧바로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올라탔습니다.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자택으로 온 지 9일만입니다.

삼성동 자택에서 검찰 청사까지는 약 5㎞.

선릉역 방향으로 내려와 지하철 2호선 노선을 따라가는 최단 경로를 선택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 앞 뒤로 경호차량이 에워쌌고 그 주변을 경찰 오토바이들이 호위했습니다.

경찰의 교통통제 속에 테헤란로에 도착한 차량은 역삼역과 강남역을 거쳐 빠른 속도로 강남 도심을 통과했습니다.

취재진이 차량에 가까이 다가가자 경호실 직원들이 경광봉을 이용해 제지하기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서울중앙지검 서문을 지나 청사에 도착했습니다

차량에서 내린 박 전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으로 청사 현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섰습니다.

역대 4번째 전직 대통령의 검찰소환 조사.

자택에서 청사도착까지 10분이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