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기저귀를 차고 태어난 쌍둥이의 등장여기 한날한시에 태어난 쌍둥이가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어머니를 볼 수 없는 기구한 운명이네요...
[특파원리포트]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특사인 송영길 의원이 24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북핵 문제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영상 녹화 없이 부장검사 직접 질문
입력 2017.03.21 (12:46) | 수정 2017.03.21 (13:0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녹화 없이 부장검사 직접 질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전부터 시작된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가 2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황경주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먼저 노승권 1차장검사와 면담을 가졌습니다.

노 차장검사는 조사 일정과 방식 등을 설명하며 "진상 규명이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10분 정도 면담이 끝나고 오전 9시 35분부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조사실은 특수 1부가 위치한 서울중앙지검 10층 1001호 입니다.

옆방에는 응급용 침대와 쇼파 등이 있는 휴게실이 마련돼 있습니다.

검찰 측에서는 한웅재 형사 8부장과 검사 1명이 배석했고 박 전 대통령 측에선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가 번갈아 입회 중입니다.

한 부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모금 과정에서 강요나 대가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질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의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측이 영상 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청사 내부에 차량 출입을 전면 통제하는 등 보안을 강화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영상 녹화 없이 부장검사 직접 질문
    • 입력 2017.03.21 (12:46)
    • 수정 2017.03.21 (13:00)
    뉴스 12
영상 녹화 없이 부장검사 직접 질문
<앵커 멘트>

오전부터 시작된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가 2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황경주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먼저 노승권 1차장검사와 면담을 가졌습니다.

노 차장검사는 조사 일정과 방식 등을 설명하며 "진상 규명이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10분 정도 면담이 끝나고 오전 9시 35분부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조사실은 특수 1부가 위치한 서울중앙지검 10층 1001호 입니다.

옆방에는 응급용 침대와 쇼파 등이 있는 휴게실이 마련돼 있습니다.

검찰 측에서는 한웅재 형사 8부장과 검사 1명이 배석했고 박 전 대통령 측에선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가 번갈아 입회 중입니다.

한 부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모금 과정에서 강요나 대가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질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의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측이 영상 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청사 내부에 차량 출입을 전면 통제하는 등 보안을 강화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