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실업자가 될 수도 있다? "최종합격자로 결정된 경우에도 공사의 정원감축 등 경영환경 변화 시 임용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여름방학부터는 하루 12시간씩 그림을 그립니다."예술중학교 입시를 준비하는 초등학교 6학년, 13살 어린이들의 일이다. 아침 9시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입력 2017.03.21 (12:4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 소환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입니다.

박 전 대통령을 최순실 씨와 공모한 피의자로 적시한 검찰과, 범죄 사실을 전면 부인하는 박 전 대통령 측의 치열한 수 싸움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앞서 특수본과 특검이 정리한 13가지 혐의를 중심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중입니다.

삼성이 최순실 씨에게 건넸거나 건네기로 약속한 430억 원을 둘러싼 뇌물수수 혐의, 그리고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강제 모금 혐의가 쟁점입니다.

검찰은 안종범 전 수석 업무 수첩 등 확보한 증거자료와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진술을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의 직접 지시여부를 입증할 예정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합병에 당시 대통령이 개입한 사실이 없고, 재단 설립 역시 국정과제 수행의 일환으로 기업의 자발적 출연을 받아 진행했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문건 유출과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도 또 다른 쟁점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씨에 정부 인사안 등 국정기밀을 유출하고 블랙리스트 작성과 지시에도 개입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박 전 대통령 측은 일부 연설문을 작성할 때 도움을 받은 것 외에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사실이 없고 블랙리스트에 관해서는 어떤 보고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혐의를 전면 부인할 가능성에 대비해 확보한 물증과 증언을 중심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지만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 입력 2017.03.21 (12:4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앵커 멘트>

검찰 소환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입니다.

박 전 대통령을 최순실 씨와 공모한 피의자로 적시한 검찰과, 범죄 사실을 전면 부인하는 박 전 대통령 측의 치열한 수 싸움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앞서 특수본과 특검이 정리한 13가지 혐의를 중심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중입니다.

삼성이 최순실 씨에게 건넸거나 건네기로 약속한 430억 원을 둘러싼 뇌물수수 혐의, 그리고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강제 모금 혐의가 쟁점입니다.

검찰은 안종범 전 수석 업무 수첩 등 확보한 증거자료와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진술을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의 직접 지시여부를 입증할 예정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합병에 당시 대통령이 개입한 사실이 없고, 재단 설립 역시 국정과제 수행의 일환으로 기업의 자발적 출연을 받아 진행했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문건 유출과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도 또 다른 쟁점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씨에 정부 인사안 등 국정기밀을 유출하고 블랙리스트 작성과 지시에도 개입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박 전 대통령 측은 일부 연설문을 작성할 때 도움을 받은 것 외에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사실이 없고 블랙리스트에 관해서는 어떤 보고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혐의를 전면 부인할 가능성에 대비해 확보한 물증과 증언을 중심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지만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