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과 아들을 향한 합장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아들 향한 합장
3년 이상 의식을 못 찾고 있는 남편, 구속된 장남, 이혼 소송 중인 큰 딸, 10여년전 세상을...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골프선수도 ‘착용 금지’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선수도 ‘착용 금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니스커트 여성' 동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15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입력 2017.03.21 (12:4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 소환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입니다.

박 전 대통령을 최순실 씨와 공모한 피의자로 적시한 검찰과, 범죄 사실을 전면 부인하는 박 전 대통령 측의 치열한 수 싸움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앞서 특수본과 특검이 정리한 13가지 혐의를 중심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중입니다.

삼성이 최순실 씨에게 건넸거나 건네기로 약속한 430억 원을 둘러싼 뇌물수수 혐의, 그리고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강제 모금 혐의가 쟁점입니다.

검찰은 안종범 전 수석 업무 수첩 등 확보한 증거자료와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진술을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의 직접 지시여부를 입증할 예정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합병에 당시 대통령이 개입한 사실이 없고, 재단 설립 역시 국정과제 수행의 일환으로 기업의 자발적 출연을 받아 진행했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문건 유출과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도 또 다른 쟁점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씨에 정부 인사안 등 국정기밀을 유출하고 블랙리스트 작성과 지시에도 개입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박 전 대통령 측은 일부 연설문을 작성할 때 도움을 받은 것 외에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사실이 없고 블랙리스트에 관해서는 어떤 보고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혐의를 전면 부인할 가능성에 대비해 확보한 물증과 증언을 중심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지만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 입력 2017.03.21 (12:48)
    • 수정 2017.03.21 (12:58)
    뉴스 12
박 전 대통령, ‘뇌물죄·강제 모금’ 수사 쟁점
<앵커 멘트>

검찰 소환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입니다.

박 전 대통령을 최순실 씨와 공모한 피의자로 적시한 검찰과, 범죄 사실을 전면 부인하는 박 전 대통령 측의 치열한 수 싸움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앞서 특수본과 특검이 정리한 13가지 혐의를 중심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중입니다.

삼성이 최순실 씨에게 건넸거나 건네기로 약속한 430억 원을 둘러싼 뇌물수수 혐의, 그리고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강제 모금 혐의가 쟁점입니다.

검찰은 안종범 전 수석 업무 수첩 등 확보한 증거자료와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진술을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의 직접 지시여부를 입증할 예정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합병에 당시 대통령이 개입한 사실이 없고, 재단 설립 역시 국정과제 수행의 일환으로 기업의 자발적 출연을 받아 진행했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문건 유출과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도 또 다른 쟁점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씨에 정부 인사안 등 국정기밀을 유출하고 블랙리스트 작성과 지시에도 개입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박 전 대통령 측은 일부 연설문을 작성할 때 도움을 받은 것 외에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사실이 없고 블랙리스트에 관해서는 어떤 보고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혐의를 전면 부인할 가능성에 대비해 확보한 물증과 증언을 중심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지만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