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강’ 골든스테이트, 오클라호마시티 꺾고 4연승
입력 2017.03.21 (13:05) | 수정 2017.03.21 (13:07) 연합뉴스
‘최강’ 골든스테이트, 오클라호마시티 꺾고 4연승
5연승으로 순항 중이던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도 미국프로농구(NBA) 올 시즌 최고승률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21일(한국시간) 오클라호마주 체서피크 에너지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NBA 정규리그 골든스테이트와 홈 경기에서 95-111로 완패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한때 27점 차까지 뒤지는 등 골든스테이트에 압도당했다.

골든스테이트의 클레이 톰프슨은 34득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고, 스테픈 커리도 23득점으로 활약했다.

이에 비해 오클라호마시티는 한 시즌 최다 트리플더블 기록과 함께 시즌 평균 트리플더블이라는 환상의 기록을 향해 도전하는 러셀 웨스트브룩이 침묵했다.

웨스트브룩은 이날 15득점에 8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올 시즌 평균 31.7득점에 10.3개의 어시스트, 10.5개의 리바운드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상대 팀에게 사실상 봉쇄된 수준이다.

웨스트브룩은 이날 16개의 야투를 던졌지만, 이 중 4개만이 림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은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커리와 웨스트브룩도 상대 선수와 신체접촉으로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지난해 오클라호마시티의 간판스타였던 케빈 듀랜트가 자유계약선수 자격으로 골든스테이트로 이적한 이후 두 팀의 관계가 악화했다.

당사자인 듀랜트는 왼쪽 무릎 부상 탓에 이날 경기에 뛰지 않고 벤치를 지켰지만, 두 팀 선수들은 말싸움과 신체접촉 등 거친 경기를 이어갔다.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승리로 56승 14패가 되면서 서부 콘퍼런스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2위 샌안토니오 스퍼스와는 2.5경기 차이다.

오클라호마시티는 올 시즌 골든스테이트와의 맞대결에서 4전 전패를 기록했다.

휴스턴 로키츠는 올 시즌 유력한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꼽히는 제임스 하든의 활약에 힘입어 덴버 너기츠를 125-124, 1점 차로 꺾었다.

하든은 124-123으로 뒤진 4쿼터 종료 8초 전 수비 리바운드를 한 뒤 곧바로 상대 골 밑까지 돌파해 득점에 성공하면서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하든은 이날 39득점에 11어시스트로 활약했다.

◇ 21일 전적

올랜도 112-109 필라델피아

인디애나 107-100 유타

샬럿 105-90 애틀랜타

보스턴 110-102 워싱턴

휴스턴 125-124 덴버

골든스테이트 111-95 오클라호마시티
  • ‘최강’ 골든스테이트, 오클라호마시티 꺾고 4연승
    • 입력 2017.03.21 (13:05)
    • 수정 2017.03.21 (13:07)
    연합뉴스
‘최강’ 골든스테이트, 오클라호마시티 꺾고 4연승
5연승으로 순항 중이던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도 미국프로농구(NBA) 올 시즌 최고승률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21일(한국시간) 오클라호마주 체서피크 에너지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NBA 정규리그 골든스테이트와 홈 경기에서 95-111로 완패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한때 27점 차까지 뒤지는 등 골든스테이트에 압도당했다.

골든스테이트의 클레이 톰프슨은 34득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고, 스테픈 커리도 23득점으로 활약했다.

이에 비해 오클라호마시티는 한 시즌 최다 트리플더블 기록과 함께 시즌 평균 트리플더블이라는 환상의 기록을 향해 도전하는 러셀 웨스트브룩이 침묵했다.

웨스트브룩은 이날 15득점에 8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올 시즌 평균 31.7득점에 10.3개의 어시스트, 10.5개의 리바운드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상대 팀에게 사실상 봉쇄된 수준이다.

웨스트브룩은 이날 16개의 야투를 던졌지만, 이 중 4개만이 림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은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커리와 웨스트브룩도 상대 선수와 신체접촉으로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지난해 오클라호마시티의 간판스타였던 케빈 듀랜트가 자유계약선수 자격으로 골든스테이트로 이적한 이후 두 팀의 관계가 악화했다.

당사자인 듀랜트는 왼쪽 무릎 부상 탓에 이날 경기에 뛰지 않고 벤치를 지켰지만, 두 팀 선수들은 말싸움과 신체접촉 등 거친 경기를 이어갔다.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승리로 56승 14패가 되면서 서부 콘퍼런스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2위 샌안토니오 스퍼스와는 2.5경기 차이다.

오클라호마시티는 올 시즌 골든스테이트와의 맞대결에서 4전 전패를 기록했다.

휴스턴 로키츠는 올 시즌 유력한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꼽히는 제임스 하든의 활약에 힘입어 덴버 너기츠를 125-124, 1점 차로 꺾었다.

하든은 124-123으로 뒤진 4쿼터 종료 8초 전 수비 리바운드를 한 뒤 곧바로 상대 골 밑까지 돌파해 득점에 성공하면서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하든은 이날 39득점에 11어시스트로 활약했다.

◇ 21일 전적

올랜도 112-109 필라델피아

인디애나 107-100 유타

샬럿 105-90 애틀랜타

보스턴 110-102 워싱턴

휴스턴 125-124 덴버

골든스테이트 111-95 오클라호마시티
뉴스플러스
정지